디지털타임스

 


홍준표 "강서구청장 선거 투표율 낮으면 여당에 희망 있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투표율 낮으면 여당에게 희망 있어"
홍준표 대구시장은 25일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 지는 진영은 메가톤급 충격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는 내년 총선 수도권 민심을 미리 확인해 보는 리트머스 시험지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시장은 "야당이 저렇게 죽을 쑤고 있는 데도 여당이 이를 압도하지 못하고 밀리고 있는 것은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전투표가 20%대에 이른다면 그건 야당이 유리하고 투표율이 낮다면 그건 여당에게 희망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단순한 보궐선거가 아니라 내년 수도권 총선기상도를 미리 보는 중요한 일전"이라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지난 22일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등 여야가 정면충돌로 치닫는 상황에 대해 "추석 민심이 겁난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무총리 해임 건의안이 통과 되었고 야당대표 체포 동의안도 통과 되었다. 다음 주 있을 대법원장 인준 동의안이 무사히 처리 될까?"라며 이 같이 우려했다.
홍 시장은 "앞으로 있을 각종 특검법안과 노란봉투법, 방송법도 양극단을 치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이어 "멍드는 건 민생인데 정치는 실종되고 술수와 오기만 남았다"며 "여의도를 폭파해 버리자는 국민 분노가 들끓고 있다는 것을 여의도 정치인들은 듣고 있는지?"라고 비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홍준표 "강서구청장 선거 투표율 낮으면 여당에 희망 있을 것"
홍준표 대구시장<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