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T-오픈AI, AI인재 발굴 위한 `글로벌 AI 해커톤` 성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폐아 이해력 도운 '글솜' 대상
보이스피싱 차단 '지키미' 최우수
SKT-오픈AI, AI인재 발굴 위한 `글로벌 AI 해커톤` 성료
'프롬프터 데이 서울 2023' 본선 진출팀들이 한 자리에 모여 단체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SKT 제공

SK텔레콤은 미국 오픈AI와 함께 개최한 글로벌 AI(인공지능) 해커톤 '프롬프터 데이 서울 2023'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5일 밝혔다.

SKT와 오픈AI가 공동 개최한 이번 해커톤은 'AI를 통해 휴머니티(인류)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서비스 개발'을 주제로 건강한 AI 생태계를 만들어갈 글로벌 인재들을 발굴하기 위해 진행됐다. 양사는 이번 대회에서 발굴한 우수 아이디어에 대해 서비스 공동 개발과 사업화도 검토할 계획이다.

'프롬프터 데이 서울 2023'은 총 226여 팀이 오픈AI의 생성형AI 모델을 기반으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제출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들 중 온라인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20팀이 지난 23~24일 드림플러스 강남에서 각자 고안한 AI 서비스를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해커톤의 대상은 자폐증 등으로 인해 문해력이 낮은 사용자를 위해 어려운 문장을 쉬운 문장으로 바꿔주는 서비스 '글솜'을 개발한 '선천적 프롬프터들'팀이 차지했다.

최우수상은 통화 시 발신자·목적 등 정보를 파악해 보이스피싱을 차단해 주는 '지키미'를 개발한 '팀하이퍼'팀에게 돌아갔다.

SKT와 오픈AI는 대상 4000만원(1팀), 최우수상 2000만원(1팀), 우수상 1000만원(2팀) 등 총상금 1억원을 전달했다. 우수상 이상 수상자는 SKT 주니어탤런트(신입) 채용 지원 시 1차 전형 면제 특전이 주어진다.

본선 현장을 찾은 유영상 SKT 사장은 "급속한 혁신을 겪고 있는 사회 속, 사람과 함께 발전하는 AI가 중요하다"며 "AI 생태계의 혁신과 사회에 가치를 더할 서비스가 오픈AI와 함께 하는 이번 해커톤에서 탄생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이번 해커톤에는 정석근 SKT 글로벌·AI테크 사업부장이 현장 심사위원으로, 제임스 다이엣 오픈AI 전략고객담당이 원격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참가자의 아이디어가 적절한 AI 기술로 삶을 이롭게 하는지 등에 대해 조언을 전했다. 또 오혜연 카이스트 교수와 오픈AI 윌 사보리오 전략고객팀장 등이 연사로 참여해 글로벌 AI생태계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제임스 다이엣 오픈AI 전략고객담당은 "AI를 주도하는 기업인 SKT와 협업하여 참가자들의 열정적인 아이디어를 주고받을 수 있어 기뻤다"며 "'전 인류를 이롭게 하는 AI'라는 목표를 갖고 지속적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석근 SKT 글로벌·AI테크사업부장은 "오픈AI와 동일한 목표를 갖고 글로벌 AI 인재들이 마음껏 아이디어를 펼칠 수 있는 장을 성공적으로 마련해 뜻깊게 생각한다"며 "사람을 향하는 AI 기술로 글로벌 AI 생태계 혁신을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팽동현기자 dhp@

SKT-오픈AI, AI인재 발굴 위한 `글로벌 AI 해커톤` 성료
유영상 SKT 사장이 '프롬프터 데이 서울 2023' 본선장에서 참가자들을 격려하기 위한 환영사를 하고 있다. S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