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상반기 사기이용계좌 1.8만건…신종보이스피싱 탓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상반기 사기이용계좌 1.8만건…신종보이스피싱 탓
사기에 이용돼 지급이 정지된 계좌가 올해 상반기에만 1만8000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종 보이스피싱 사기 등이 기승을 부린 탓이다. 은행별로는 리딩뱅크인 KB국민은행, 인터넷뱅킹 1위인 카카오뱅크가 가장 많았다.

2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사기이용계좌로 인한 지급정지 건수는 1만7683건이었다.

사기이용계좌로 인한 지급정지 건수는 2020년 2만191건에서 2021년 2만6321건, 2022년 3만3897건으로 계속 늘고 있다. 올해 상반기 건수도 작년 건수를 넘어섰다.

은행별로는 국민은행이 3667건으로 가장 많았고 카카오뱅크(3558건)도 3000건이 넘었다. 이어 우리은행(2664건), 케이뱅크(2137건), 신한은행(2096건), 하나은행(1883건), 토스뱅크(1466건), SC제일은행(212건) 등의 순이다.

금융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최근에는 저금리 대환대출을 미끼로 한 보이스피싱이 극성을 부리고 있다. 은행 직원 등을 사칭하며 저금리 대출을 해주는 대신 먼저 기존 대출금을 상환하라고 하며 현금을 받아 챙기는 수법이다.

통장 협박이나 간편송금을 악용한 사기 사례 역시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통장 협박은 사기범이 보이스피싱 피해자의 계좌에서 사기와 무관한 자영업자 등에게 소액을 이체한 뒤 피해자의 피해구제 신청으로 자영업자의 계좌가 지급정지 되면 지급정지 해제를 조건으로 자영업자에게 합의금을 요구하는 방식이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