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생정치`로 외연확장 나선 국민의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국민의힘은 "민생정치"로 외연확장에 나서고 있다. 대야(對野) 공격 자제 분위기도 감지되나, 친명(親이재명) 팬덤 정치를 향한 비판 수위는 여전하다.

24일 여권에 따르면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 대표 체포안이 가결된 지난 21일 심야에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 '언행 자제령'을 내렸다. 구속영장 심사 결과를 예측하기 쉽지 않은 데다, 내홍에 빠진 야당 공세로 반사이익만 노리면 '역풍'을 맞을수도 있다는 인식이 반영됐다.

김 대표는 그 이튿날(22일)부터 보수여권 심장부인 대구로 향해 서문시장 방문, 경제인 간담회, 수산물·농산물 시장 간담회 등 민생일정을 소화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도 원내회의에서 "국회의 시계가 민생에 맞춰 움직여야지 이 대표에게 맞춰 움직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당시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는 원내대책회의장의 뒷걸개로 '민생부터 민생까지'라는 문구로 새 뒷걸개를 걸기도 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떤 상황과 관련해 이것이 선거에 유리하냐 불리하냐 작은 이익에 자꾸 연연해선 안 된다"는 기조를 설파했다.

다만 지도부 차원의 공세는 이내 재개됐다. 김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 체포안 가결이 국가 정상화 단초라며 "국회 정상화 모멘텀이 만들어진 만큼 여야 할 것 없이 보다 책임있는 자세로 온전한 법치주의와 합리적 상식이 통하는 정상사회로 전환에 노력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비명(非明) 반란표 색출에 나선 친명계에 "당권과 공천권을 사수하기 위해 법과 원칙, 국민의 상식을 무시한 채 끝모를 방탄과 입법폭주로 민의의 전당을 특정 개인 방탄 수단으로 전락시키려는 잔당"이라며 "한줌 흙에 불과한 '개딸'들이 아무리 버텨봐야 찻잔 속 태풍"이라고 쏘아붙였다.

김 대표는 이어 "절대다수 합리적 시민께서 간절히 바라시는 건전한 대화·타협·상생을 통한 생산적 국회, 민생정치를 위해 가열찬 노력을 더해나가겠다"며 "의석수만 믿고 툭하면 해임, 탄핵, 방탄해대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이젠 민생을 위한 선의의 경쟁을 하자"고 제의했다.


국민의힘은 연이은 대변인 논평에서도 이 대표 지지 강성당원들에 의한 민주당 의원들의 '체포안 부결투표 인증', '이 대표 구속영장 기각 탄원서' 당내 조직 동원 정황, 26일 영장실질심사를 앞둔 재판부 허위 신상정보 유포 등을 "삼권분립 훼손" "개딸 전체주의" 등으로 강력 비판했다.
여권 내에선 '이재명 체제' 향배에 따른 유불리 논쟁이 일고 있다. 김웅 의원은 지난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2016년 20대 총선 직전 안철수 의원이 만든) 국민의당이 호남 의석을 다 먹었어도 민주당이 승리했다"며 '이재명이 없는 민주당'에 맞설 개혁 정책·전략 부재를 짚었다.

비주류 중진인 나경원 전 의원도 이날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에 국민의힘도 마냥 좋아라만 할 수 없다"며 "더 민심 속으로 끊임없는 스스로의 개혁과 정진"을 촉구했다. 이 가운데 여당은 수도권 민심 풍향계가 될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선대위에 비주류 중진인 안 의원을 상임고문으로 위촉해 눈길을 모았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민생정치`로 외연확장 나선 국민의힘
지난 9월22일 대구 북구 매천동 수산물시장을 찾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수산물 방사능 측정을 해보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