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로에 선 위기의 민주당… 전문가들 "분당 가능성 높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친명·비명 갈등 갈수록 격화
비대위 구성후 쇄신도 비관적
"가결 40표 모아 교섭단체 가능
구심점 나타나면 판도 바뀔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로 혼란에 빠진 민주당에 대해 전문가들은 경우의 수에 따라 다르다면서도 쇄신보다는 친명과 비명의 갈등이 극대화하며 분당의 길로 접어들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구속영장이 발부돼도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쇄신을 주장하면 수습할 기회가 생기지만 그럴 확률은 별로 없다는 것이다.

신율 명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24일 통화에서 "이 대표가 (26일 진행될) 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으로 결정 나는 경우와 기각되는 경우를 가정해 총 4개의 시나리오를 생각해볼 수 있는데, 그중 3개는 비명계와 전면전으로 전개되는 시나리오"라면서 "평소 비명계가 분당할 가능성은 없다고 말해왔지만 지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