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 "정권보위 세력보다 출세욕 앞세운 사람들이 더 많아 보수정권이 고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대구시장은 24일 "보수우파 정권 땐 정권보위 세력보다 출세욕 앞세운 사람들이 더 많아 정권 중반기부터 고전했다"고 말했다. 겉으론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강조하지만 속으로는 자신의 출세를 추구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으로 일부 친윤 의원들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권과 운명을 같이 할 사람들이 많을 때 그 정권은 성공하는데, 정권을 이용해 자기 살 길만 찾는 사람들이 득세할 때 그 정권은 허약하고 어려워진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홍 시장은 "그건 어느 정권에서나 마찬가지 였다. 진보좌파 정권 때는 정권보위 세력들이 충만 했으나, 보수우파 정권 땐 정권보위 세력보다 출세욕 앞세운 사람들이 더 많았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특히 "박근혜 탄핵 때 박근혜 사진 걸어놓고 국회의원 당선된 사람들이 제일 먼저 배신하지 않던가"라며 "내년에는 어떻게 될지 지켜볼 일"이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지난 8월에도 SNS를 통해 "한낱 계파 졸개에 불과한 하루살이들이 날뛰는 정치판에서 나는 늘 국민적 기반만 생각하고 정치를 했기 때문에 선출직 10선을 했다"고 당내 친윤과 민주당내 친명계를 겨냥했다.


홍 시장은 "국회의원 5선, 경남도지사 재선, 대구시장 등 선출직 8선에 당 대표 두 번까지 합치면 10선 선출직을 지낸 것은 정치적 기반을 계파에 두지 않고 국민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이라며 "하루살이들의 권력은 한순간에 불과하다. 정작 중요한 건 국민적 기반이다. 그게 없으면 모래성"이라고 꼬집었다.
홍 시장은 또 "나는 내년 총선에서 우리가 이기기만 바랄 뿐이다"며 "거듭 말하지만 나는 국민적 기반으로 정치하는 사람이지 계파 믿고 정치하는 사람이 아니다. 15대 국회의원 출신으로 이 당에서 유일하게 현역으로 활동하는 정치인이 나밖에 없는 것도 바로 그런 이유"라고 강조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홍준표 "정권보위 세력보다 출세욕 앞세운 사람들이 더 많아 보수정권이 고전"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