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세계 환경의날 기념식... 20년만에 한국서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25년 세계 환경의 날 기념식이 28년 만에 한국에서 개최된다.

환경부와 유엔환경계획(UNEP)은 20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위치한 유엔환경계획 사무소에서 고위급 면담을 거쳐 우리나라가 2025년 제54차 세계 환경의 날 개최국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매년 6월 5일인 세계 환경의 날은 환경 보전을 위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노력을 다짐하기 위해 1972년 유엔인간환경회의에서 제정된 국제연합 기념일이다.

기념식에는 각국 주요 인사들, 국제기구 대표, 기업 및 전 세계 시민단체 대표들이 참석해 국제사회의 공동 노력을 다짐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환경 행사다. 한국은 1997년 6월 5일 서울에서 제28차 세계 환경의 날 기념식을 치룬 이래 28년 만에 국제적인 환경 행사를 다시 유치하는 것이다.

2025년 환경의 날 행사는 2024년 하반기 국내 유치가 확정된 플라스틱 협약 제5차 정부간 협상 이후 이듬해 개최되는 만큼 플라스틱 오염 종식의 중요성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체적인 국내 개최 장소 등 세부적인 행사 내용은 향후 유엔환경계획 측과 협의를 통해 2024년 중 결정될 예정이다.

잉거 안데르센 유엔환경계획 사무총장은 "강력한 협력 관계가 환경 분야 다자협력의 근간"이라며 "플라스틱 오염 종식을 위해 2025년 환경의 날을 유치한 한국 측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정석준기자 mp1256@dt.co.kr

세계 환경의날 기념식... 20년만에 한국서 개최
한화진 환경부장관이 20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UN본부에서 열린 'UN기후목표정상회의' 고위급세션에 참석해 협력 및 이행을 통한 탈탄소화 가속화 방안에 대해 국가발언을 하고 있다. <환경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