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간만에 웃은 애풀, 맥 못춘 테슬라…뉴욕증시 FOMC 폭풍전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간만에 웃은 애풀, 맥 못춘 테슬라…뉴욕증시 FOMC 폭풍전야
다음 갈무리.

이번 주 열리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뉴욕증시가 초긴장 모드에 접어들었다. 그야 말로 폭풍전야다. 투자자들은 9월 금리 동결을 거의 100% 확신하면서도 제롬 파월 연준의장이 내놓을 향후 전망에 촉각은 곤두세우고 있다.

신제품은 내놓고도 중국의 덫에 걸려 맥을 못추던 애플 주식은 간만에 비교적 큰 폭으로 올랐다.테슬라는 급락했다.

18일(현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06포인트(0.02%) 오른 3만4624.30으로 장을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21포인트(0.07%) 오른 4453.53을 기록했다.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90포인트(0.01%) 상승한 1만3710.24로 폐장했다.

투자자들은 이번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여부를 지켜보고 있다. FOMC 9월 정례회의는 19일~20일 진행된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Fed Watch)에 따르면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이번 FOMC에서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을 99%로 보고 있다. 거의 확정적으로 보고 있다.

다만 11월 금리 인상에 대한 전망은 엇갈리고 있다. 시장은 31% 정도로 '베이비 스텝'(0.25% 인상) 수준은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하지만 지난 주말 골드만삭스 이코노미스트들은 인상 가능성을 낮게 봤다고 CNBC는 전했다.

시장의 최대 관심은 20일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 내용에 모아지고 있다.

국제유가는 지난 주 발표된 중국의 8월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수요 증가 가능성에 따른 가격 상승요인이

국제유가는 또다시 지난해 11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강세를 보이고 있어 인플레이션 우려는 당분간 증시를 짓누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주 발표된 중국의 8월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가 유가 상승을 이끌었다.

미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올해 3분기에만 30%가량 상승했으며 이날은 배럴당 91달러를 돌파했다. 브렌트유 가격도 배럴당 94달러를 넘어서며 지난해 11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신제품 아이폰15 시리즈를 내놓고서도 중국 정부의 '공무원 아이폰 사용 금지'조치에 맥을 못추던 애플 주가는 1.7% 가량 상승했다. 모건스탠리와 골드만삭스가 신규 아이폰에 대한 긍정적 수요 전망을 내놓은 덕이다.

테슬라 주가는 골드만삭스가 올해와 내년 연간 조정 주당순이익(EPS) 전망치를 하향했다는 소식에 3% 이상 하락했다. 골드만은 테슬라에 대한 투자 의견은 '중립'으로 유지했다.

Arm홀딩스의 주가는 번스테인이 종목 커버를 시작하며 '시장수익률 하회' 의견과 목표가 46달러를 제시했다는 소식에 4.5%가량 하락했다.

자동차 주가는 전미자동차 노조의 파업 소식에 약세를 보였다.

포드의 주가는 2% 이상 하락했고, GM의 주가도 1.8% 떨어졌다. 스텔란티스의 주가는 1.6%가량 하락했다. 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