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종호 장관 "체중감량 하듯 R&D 비효율 덜어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 젊은 연구자 간담회서 밝혀
R&D 삭감 배경 설명..R&D 혁신 필요한 시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5일 "건강한 신체를 만들려면 적절한 체중 감량이 필요하듯, 건강한 R&D를 만들기 위해선 비효율이라는 군살을 덜어내고 연구다운 연구의 근육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젊은 연구자와 간담회'에 정부의 내년도 R&D 예산 삭감 배경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간담회는 내년 국가R&D 예산 감액에 따라 대학, 출연연 등에서 연구활동 위축, 과학기술인 사기 저하 등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 장관이 직접 연구자들을 만나 정부 정책을 설명하고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지난달 29일 정부는 내년도 국가 R&D 예산을 올해보다 16.6%(5조2000억원) 삭감된 25조9000억원으로 편성했다. 간담회는 바이오, 반도체, 에너지 분야의 연구자와 박사후연구원, 학생연구원 등 10명이 참석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신성식 성균관대 교수는 "젊은 연구자들이 도전적인 연구를 할 수 있도록 평가제도를 개선하고, 실패를 용인하는 문화가 정착됐으면 한다"며 "기초연구실과 같은 집단연구과제에도 신진 연구자 참여가 확대됐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또다른 박사후연구원은 "세종과학펠로우십 등 박사후연구원에 대한 지원 확대와 이들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 방안이 보완됐으면 한다"면서 "학생연구원들은 안정적 인건비 확보 등 연구환경 조성에도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이종호 장관은 "세계 굴지의 기업도 혁신하지 않으면 지속하기 어렵고, 우리 R&D 시스템도 근본적인 혁신 없이는 새로운 성장과 미래를 확신할 수 없어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를 통해 미래 세대 인재를 키워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정부 R&D 비효율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젊은 연구자들의 성장을 위한 예산은 축소되지 않도록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앞으로 우리의 미래인 젊은 연구자들과 소통하면서 도움이 되고, 나아가 국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이종호 장관 "체중감량 하듯 R&D 비효율 덜어내야"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이 15일 서울 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젊은 연구자들과 간담회'에서 정부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