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동산PF 불안한 연체율… 증권사 `17%대`로 치솟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증권사들의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연체율이 17%대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체율 0%였던 은행권에서도 연체가 발생했다. 금융권 전반의 PF 연체율은 높아지고 있으나 상승세는 둔화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12일 서울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김소영 부위원장 주재로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한국은행·금융감독원·금융지주와 함께 '부동산 PF 사업 정상화 추진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최근 PF 시장 상황을 점검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금융권 전체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은 2.17%로 지난 3월 말(2.01%) 대비 0.16%포인트(p)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 말(1.19%) 대비로는 1%p 가량 오른 것이다.

금융당국은 "연체율 상승세는 크게 둔화했지만 고금리 상황이 이어지고 공사원가가 상승하는 등 하반기에도 불안 요인이 상존하는 만큼 지속적인 관찰·관리가 필요하다는 데 참석자들의 의견이 모였다"고 설명했다.

연체율은 여신전문을 제외한 모든 업권에서 상승했다.

같은 기간 증권도 15.88%에서 17.28%로 1.40%p 올랐다. 특히 지난 3월 말 기준 연체율이 0%였던 은행권 연체율이 0.23%로 증가했다.

보험은 0.07%p(0.66%→0.73%), 저축은행은 0.54%p(4.07%→4.61%). 상호금융은 1.03%p(0.10%→1.12%) 뛰었다. 여신전문은 3.89%로 0.31%p 하락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 상승세가 둔화해 금융 전반에 대한 위험으로 확산하진 않을 것이라고 의견을 모았다. 다만, 고금리 상황이 지속하고, 원가 및 안전 비용 상승으로 PF 시장 불안 요인이 상존하는 만큼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금융당국과 금융권이 마련한 PF 대주단 협약 적용을 받는 부실·부실 우려 사업장은 모두 187곳으로 집계됐다. 이 중 152곳에 대해 기한이익 부활, 신규 자금 지원, 이자 유예, 만기 연장 등 정상화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나머지 사업장들은 협약 적용을 통한 공동 관리가 부결되거나 경·공매 등을 통한 사업장 정리가 진행됐다.

사업 진행단계별로는 브릿지론이 144개로 전체 협약 중 77.0%를 차지했다. 본PF 대비 이해관계자 간 조정 필요성이 큰 브릿지론에 대주단 협약이 적극적으로 활용되는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84곳(경기 44곳, 서울 24곳, 인천 16곳), 지방 103곳에 협약이 적용됐다.

용도별로는 주거시설(114곳)뿐만 아니라 상업시설, 산업시설, 업무시설, 기타 시설, 숙박시설 등 다양한 사업장에 적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달 중 본격 가동을 앞둔 1조원 규모의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PF 사업장 정상화 지원 펀드' 현황도 점검했다.

김 부위원장은 "부동산 PF 사업장의 재구조화를 통한 사업성 제고와 이를 전제로 한 신규 자금 투입이 현재 부동산 PF 시장의 정상화와 원활한 주택공급에 핵심적인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금융당국은 'PF 사업장 정상화 지원 펀드' 효과를 높이기 위한 추가 방안을 이달 말 정부 합동 주택공급 확대 관련 대책에 포함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부동산PF 불안한 연체율… 증권사 `17%대`로 치솟아
자효=금융위원회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