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메가존, LGU+ IPTV 플랫폼 MSA 전환 성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메가존, LGU+ IPTV 플랫폼 MSA 전환 성료
이상엽(맨 왼쪽) LGU+ CTO와 조영국(맨 오른쪽) 메가존 부사장 등 참석자들이 'LG U+ IPTV MSA 전환 프로젝트 성공 기념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메가존 제공

메가존은 최근 LG유플러스 IPTV 플랫폼 MSA(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 전환 프로젝트를 성료, 미디어 분야 공략을 가속한다고 31일 밝혔다.

메가존은 2021년 5월 이 프로젝트에 착수, 2년여에 걸친 작업을 통해 LGU+ IPTV 플랫폼의 MSA 전환을 이뤘다. 대규모 IPTV 방송 서비스 플랫폼을 MSA로 전환하는 데 성공한 것은 국내 최초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이 프로젝트는 LGU+의 IPTV 플랫폼을 작은 서비스 단위로 잘게 분할해 운영할 수 있는 MSA 기술을 적용, 성능 개선을 위한 프로그램 수정이나 기능 추가 때도 전체 서비스를 중단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했다. 또한 장애가 발생했을 경우 장애 범위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주요 과제로 삼았다.

메가존에 따르면 방송 서비스는 방대한 영상 데이터와 실시간 방송 등이 결합돼있는 콘텐츠의 다양성으로 인한 작업의 복잡도 때문에 MSA 전환이 가장 어려운 분야 중 하나다. 이 때문에 차세대 플랫폼의 핵심 기술로 각광받고 있지만 고도의 개발 역량과 클라우드 기술 이해도가 뒷받침돼야 수행이 가능한 프로젝트다.


메가존은 이번 프로젝트를 수행함에 있어 기획에서 설계, 수행에 이르는 모든 단계의 업무를 총괄했다. 일시에 대규모 기능개선 작업을 수행하는 방식 대신 서비스 무중단 상태에서 순차적으로 IPTV 플랫폼의 기능을 개선하고 추가하는 방식을 채택해 고객 불편을 줄였다.
MSA 전환 결과 신규 서비스나 앱 개발 속도가 7배 개선되는 성과를 거뒀고, 과거 1주일 이상 걸리던 고객 장애 신고 처리도 1~2일 내 신속히 해결할 수 있게 됐다. 클라우드 환경 구축으로 대량 접속으로 인한 품질저하 방지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조영국 메가존 부사장은 "LGU+ IPTV MSA 전환 프로젝트 성공은 국내 미디어 엔터프라이즈 분야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선도적 사례라고 자신한다"며 "클라우드 컴퓨팅이 가진 유연하고 탄력적인 기능 구현과 운영기술을 바탕으로 미디어 분야 외에도 더 많은 성공사례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