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골든키즈 잡아라"… 식품업계도 저출산 자구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입 썰은김치·생 유산균 키즈 등
한자녀 가족 위한 프리미엄 강화
어린이 직접체험 DIY 제품도 계획
"골든키즈 잡아라"… 식품업계도 저출산 자구책
집으로ON '핑크퐁 아기상어 치즈볼' 홍보 이미지. 대상 제공



식품업계가 어린이·유아 전용 프리미엄 제품을 강화하고 있어 주목된다.

3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출산율이 감소한 대신 한 자녀를 귀하게 키우는 이른 바 '골든키즈' 가정이 많아지면서 주요 기업들은 비싸더라도 좋은 원료를 쓴 프리미엄 어린이용 제품을 구매하려는 수요가 커지고 있는 점에 주목해 이 같은 전략을 전개 중이다.

2020년 어린이용 김치 제품 '비비고 우리아이 한입 백김치', '비비고 우리아이 한입 썰은김치' 등을 출시한 CJ제일제당은 올들어서는 어린이용 유산균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CJ제일제당의 건기식 전문 자회사 CJ웰케어는 최근 어린이용 유산균 제품 '바이오코어 건강한 생 유산균 키즈'를 출시했다. CJ의 독자 개발 균주와 글로벌 유산균 기업 다니스코의 균주를 배합한 어린이용 건강기능식품이다. 성인과 다른 어린이의 장 환경을 고려해 인체적용시험을 진행했으며, 안전성을 입증하기 위해 까다로운 검증을 거쳐야 받을 수 있는 하우아유(HOWARU) 인증도 획득했다. 아연 성분까지 더해 장건강과 면역력까지 한번에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골든키즈 잡아라"… 식품업계도 저출산 자구책
'비비고 우리아이 한입 썰은김치' 제품 이미지. CJ제일제당 제공



앞서 선보인 비비고 우리아이 한입 백김치·우리아이 한입 썰은김치는 각각 누적 97만개, 63만개 등 총 160만개 판매를 돌파한 상태다. 어린 아이의 건강을 위해 나트륨을 적게 넣었으며, 한입 크기로 썰어 먹기 쉽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CJ의 특허 유산균이 김치의 발효를 도와 나트륨이 낮아도 신선도를 지킬 수 있도록 했다고 CJ제일제당은 설명했다.

대상은 온라인 전문 브랜드 '집으로ON(온)'이 더핑크퐁컴퍼니와 체결한 라이선스 계약을 바탕으로 '핑크퐁 아기상어' 패키지의 어린이 전용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볶음밥 5종, 국탕류 3종, 생선구이 3종을 비롯해 치즈볼, 핫도그, 만두, 우유 등 총 18개의 품목을 운영 중이며 앞으로 돈까스, 너겟 등 어린이들이 선호하는 반찬 카테고리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어린이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DIY(Do It Yourself)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핑크퐁뿐만 아니라 다양한 캐릭터 지식재산권(IP) 콜라보 제품으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계획이다.

대상의 김치 브랜드 종가에서는 어린이 한입 배추김치, 어린이 한입 깍두기, 어린이 한입 백김치 등 어린이용 김치 3종을 2016년부터 운영 중이다. 대상에 따르면 이들 3종 제품은 판매액이 2017년 대비 130% 성장했다.

대상 관계자는 "출산율이 감소한 대신 한 자녀를 귀하게 키우는 '골든키즈' 가정이 많아지면서 좋은 원료로 제대로 만든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해당 시장을 적극 공략하기 위해 어린이 전용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풀무원은 올해 어린이용 콩나물부터 건강기능식품, 국, 프리미엄 음료 등을 연이어 출시하는 등 제품 라인업을 대대적으로 늘리고 있다.

어린이용 콩나물은 극소립종 품종 콩 중 선별을 거친 5㎜ 이하 콩만 사용해, 콩머리는 작고 줄기는 짧게 재배해 출시했다.

또 풀무원푸드의 올가홀푸드는 나트륨 함량을 최소화한 아이용 '올가맘 한우 미역국·된장국'을 선보였다. 품질과 안전성을 고려한 프리미엄 영양식에 대한 수요와 맞벌이 가정 증가에 따른 어린이용 레디밀(조리 과정 없이 데우기만 하면 되는 식품) 수요를 동시에 충족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풀무원은 생과일을 갈아서 만든 100% 천연과일 주스 '아임리얼 미니', 유기농 과일·채소로 만든 '유기농 주스'도 선보였다.

풀무원녹즙에서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필요한 칼슘, 망간 등 필수 영양소와 국내산 유기농 야채농축액 6종을 부원료로 담은 젤리 형태의 어린이 건강기능식품 '키즈프리 튼튼 칼슘 망간 구미'를 내놨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골든키즈 잡아라"… 식품업계도 저출산 자구책
올가맘 저염 어린이 한우 미역국·된장국. 풀무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