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DMC 가재울 아이파크, 1순위 청약 경쟁률 89대1 기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DMC 가재울 아이파크, 1순위 청약 경쟁률 89대1 기록
DMC 가재울 아이파크 투시도

HDC현대산업개발 'DMC 가재울 아이파크' 아파트가 평균 89.8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주택형이 1순위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9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DMC 가재울 아이파크 1순위 청약 접수 결과 특별공급을 제외한 52가구 모집에 총 4672건이 접수돼, 평균 89.8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59㎡A 타입의 116.36대 1이었다. 11가구 (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280명이 청약통장을 사용했다. 59㎡B 타입 역시 평균 82.73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약이 호성적을 기록한 이유로는 입지여건이 꼽힌다. 단지가 들어서는 가재울재정비촉진지구는 서대문구 최대 규모의 뉴타운 사업으로, 서울을 대표하는 주거타운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입주 즉시 양질의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는 점이 청약 흥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우수한 실거주여건도 주효했다는 평가다. 단지는 경의중앙선 가좌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있고, 지하철 6호선 및 경의중앙선과 공항철도가 지나는 디지털미디어시티역도 가깝다.

분양 관계자는 "가재울 뉴타운 내 핵심 입지에 들어서 교통 교육 생활 등 원스톱 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데다, 내외부 특화설계 및 커뮤니티 등 선호도 높은 요소를 두루 갖춘 것이 높은 경쟁률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고 말했다.

DMC 가재울 아이파크는 서대문구 남가좌동 일원에 지하 3층 ~ 지상 최고 27층 3개동 아파트 전용 59 ~ 84㎡ 총 283가구 및 오피스텔 전용 24 ~ 56㎡ 77실과 부대복리시설 등으로 조성되는 주상복합 단지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