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루이비통 며느리 공들인 패션가방, 한국 백화점에 떴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명 '이부진 백'으로 유명세를 탄 프랑스 패션브랜드 '데스트리'가 국내에 첫 단독 팝업 스토어를 열었다. 데스트리는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아르노 회장의 셋째 며느리 '제럴드 구이엇'의 토탈 패션 브랜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데스트리 팝업 스토어는 전날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3층에 오픈했다. 국내 첫 오프라인 매장으로 오는 7월까지 한정 운영한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기업 한섬이 데스트리의 팝업 입점을 성사시켰다.

데스트리는 2016년 프랑스 파리에서 론칭한 신생 디자이너 브랜드다. LVMH의 아르노 회장의 셋째 며느리인 제럴드 구이엇이 만든 브랜드다. 구이엇은 크리스찬 디올의 디렉터였던 레티시아 롬브로소와 손잡고 데스트리를 공동 론칭했다.

데스트리가 유망 브랜드로 부상한 것은 지난해부터다. 지난해 비욘세와 리한나, 제시카 알바, 지젤 번천, 리즈 위더스푼, 카르멘 부스케츠 등 글로벌 유명인들이 대거 투자에 참여한 사실이 알려진 덕분이다.

출발은 핸드백과 주얼리 제품 위주였는데, 지난해 처음으로 여성 의류 컬렉션을 선보이며 본격적인 토탈 패션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갖췄다. 지난해 여름 파리에서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었으며, 올해는 한국을 포함,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 지역에 매장을 낼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지난 2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정몽규 HDC그룹 회장의 장남 정준선 한국과학기술원 교수의 결혼식에 참석하면서 든 핸드백으로 유명세를 탔다. 당시 이 사장이 든 핸드백은 '건터 파스망트리 백'으로 공예 디테일이 가미된 검은색 가죽 가방이다.

해당제품의 팝업스토어의 공식 판매 가격은 95만8000원이다.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550유로(약 75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매장 첫날부터 이부진백을 찾는 고객들이 줄이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루이비통 며느리 공들인 패션가방, 한국 백화점에 떴다
일명 '이부진백'인 건터 파스망트리. 데스트리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