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한상의 SGI 신임 원장에 박양수 前 한은 경제연구원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한상의 SGI 신임 원장에 박양수 前 한은 경제연구원장
박양수 신임 대한상공회의소 SGI 원장.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대한상공회의소는 지속성장이니셔티브(SGI) 제3대 원장에 박양수 전 한국은행 경제연구원장을 위촉했다고 1일 밝혔다.

박양수 신임 원장은 경제 전망·거시경제 분석 전문가로,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일리노이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은행에 32년 동안 조사국, 정책기획국, 금융안정국, 뉴욕사무소 등을 거치며 경제전망 및 거시경제분석 분야 전문가로 명성을 얻었다. 2017년부터는 광주전남본부장, 경제통계국장, 경제연구원장 등을 역임했다.

그는 "우리 경제는 단기적으로 저성장과 금융 불안 위험을 극복하고 경제활력을 제고해 나가는 한편, 경제 안보와 기후 위기 대응 등 가치교역 강화에 따른 경제적 분절화를 극복하기 위해 탄소중립 실현과 신성장동력 확보의 솔루션을 찾아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상의 SGI는 경제 패러다임 대전환기에 국내 기업의 길라잡이가 돼야 한다"며 "현재 경제 상황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합리적이고 손에 잡히는 정책적 대안을 생산해 내는 SGI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대한상의 SGI는 기업들을 둘러싼 여러 경제 현안들을 심층적으로 연구하기 위해 2018년 5월 설립된 민간 싱크탱크다. 경제 상황을 균형감 있게 진단하고 지속가능한 성장 대안들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임 원장 취임을 계기로 국내를 대표하는 민간 싱크탱크로 거듭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세부 연구과제는 △경제활력 제고 방안 △글로벌 가치사슬 변화에 대응한 산업경쟁력 강화방안 △탄소중립 성과보상제도 구축지원 △탄소중립 기술혁신 기반조성 등이다.

SGI는 "다른 연구기관, 주요 학회들과 네트워킹·협업을 강화하고 정부와 기업에서 정책 수요가 생겼을 때 적시에 정책 연구가 공급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세미나, 유튜브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일반 대중의 접근성을 높여 성과를 확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