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기료·환율 후폭풍… 시멘트값 14% 인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시멘트 업계가 올해 또다시 가격 인상을 추진한다. 지난해 33% 인상에 이어 매년 가격을 올리는 것이다. 가뜩이나 원자잿값과 인건비 상승 등으로 공사비 증액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아파트 재건축·재개발 현장에 비상이 걸렸다. 건설사들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31일 시멘트 업계에 따르면 쌍용C&E는 최근 레미콘사들에게 7월부터 1종 벌크 시멘트 가격을 t당 10만4800원에서 11만9600원으로 14.1% 인상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쌍용C&E 관계자는 "최근 시멘트 생산에 필요한 유연탄 가격은 하락했지만, 전기요금 인상에다 원화값 하락에 따른 환율 부담이 커져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시멘트 업계 1위인 쌍용이 가격 인상을 추진함에 따라 한일시멘트, 성신양회 등 다른 업체들도 줄줄이 가격 인상에 나설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앞서 시멘트 업체들은 지난해 2월과 11월 두차례에 걸쳐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이에 시멘트 판매가격(7개사 평균)은 2021년 7월 t당 7만8800원에서 지난해 하반기에는 10만5000원까지 올랐다.

시멘트 고객인 레미콘 업계와 건설사들은 지난해 두 차례나 가격을 올린 데 이은 추가 인상이라며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각 업체 자재 구매 담당자들의 협의체를 중심으로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건설업계는 초긴장 상태다. 특히 부동산 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 시멘트 가격 인상은 주택업계의 주택 공급 지연을 더욱 부추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들어 4월까지 전국 주택 분양 실적은 3만9231가구로, 전년 동기 7만8894가구 대비 43.2% 감소한 상황이다.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공사비 인상으로 곳곳에서 사업 차질을 빚고 있는데 시멘트 가격 인상으로 레미콘 가격이 오르면 공사비 갈등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업계 사정도 이해하지만 인상 폭이 과도하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전기료·환율 후폭풍… 시멘트값 14% 인상
서울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 모습 <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