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니폼으로 변신한 포장재… 유통계, ESG 솔선수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니폼으로 변신한 포장재… 유통계, ESG 솔선수범
지난 23일 강남구 오비맥주 본사에서 구자범 오비맥주 수석부사장(가운데)과 한국패션디자인학회 회장인 하지수 서울대 교수(왼쪽), 김신우 서울패션허브 배움뜰 센터장이 '친환경 업사이클링 패션쇼·전시'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비맥주 제공

유통업계가 쓰레기로 버려질 포장재들을 옷으로 재탄생시키거나 기존에 쓰던 용기를 아예 친환경 소재로 바꾸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오비맥주는 맥주 포장 패키지 등을 활용한 패션 아이템을 오는 9월 패션쇼와 전시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오비맥주는 서울패션허브 배움뜰, 한국패션디자인학회와 '친환경 업사이클링 패션쇼·전시'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지속가능한 패션을 주제로 다양한 활동 등을 펼칠 예정이다. 회사는 우선 'Passion for Beer, Fashion for Beer'(맥주에 대한 열정, 맥주를 위한 패션)이라는 타이틀로 이색 산학협력을 전개한다. 맥주의 제조·유통·판매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과 폐기물, 포장 패키지 등을 패션의 소재로 업사이클링(버려지는 자원에 새로운 기술, 디자인, 아이디어로 가치를 더해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해 의상과 액세서리 등의 패션 아이템과 패션아트로 제작한다.

한국패션디자인학회는 '친환경 하이브리드 셔츠 디자인' 공모전과 학회 소속의 작가 참여로 전시 작품 제작을 맡았다. 서울패션허브 배움뜰은 패션을 전공하는 대학생들과 서울패션허브 소속 신진 디자이너, 패션 스타트업을 통해 패션쇼에서 선보일 의상과 소품, 액세서리 등의 제작을 담당한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최근 버려진 페트병 43만개를 재활용해 '친환경 하계 유니폼'을 도입했다. 지난해 6만여개의 폐페트병을 활용해 친환경 동계 유니폼을 제작한 데에 이어 이번엔 전년보다 물량을 2배 이상 늘려, 4만벌의 하계 유니폼을 만들었다. 리사이클링 폴리에스터, 리젠 등 100% 친환경 소재를 활용했다. 임직원 1만1000명이 이 유니폼을 입을 예정이다.

코카콜라는 사용된 페트병을 다시 새 제품의 페트병으로 쓰일 수 있도록 하는 '보틀 투 보틀 (Bottle to Bottle)' 실현에 나섰다. 국내에서 사용된 음료 페트병으로 안전하게 만들어진 재생 플라스틱이 10% 사용된 재생페트(r-PET) 제품 '코카-콜라 재생 보틀'을 기존 코카-콜라와 코카-콜라 제로 1.25ℓ 제품에 적용해 출시했다. 코로나19 이후 배달음식의 이용률 증가와 함께 의미 있는 판매율을 보이는 주력 제품에 적용했다.

코카콜라는 최근 환경부와 식약처가 제도 개선과 관련 기준안을 마련해 식품용기에 물리적 재활용 페트병 사용을 가능할 수 있게 했기에 '


재생페트병은 국내에서 분리배출된 투명 페트병을 환경부 기준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세척, 분쇄, 열을 가열해 액체 상태로 녹이는 물리적 가공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후 식약처로부터 식품용기 제조 사용을 허가받았다.
한국코라콜라 측은 "한국에서는 보틀투보틀이 이제 막 도입된 만큼 , 재생물질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 증대와 재생원료 확보를 위한 인프라 정비 등을 고려해 첫 제품에는 재생페트 10%를 적용하고 점차 재생페트 사용량과 제품군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코카콜라는 2030년까지 모든 용기를 100% 수거해 재활용하고, 50% 이상의 재생원료를 사용할 계획이다.

롯데마트도 올해 말까지 '100% 재생 플라스틱 용기'를 22개의 토마토 전 품목으로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앞서 올해 3월 대형마트 최초로 '화학적 재활용' 기술(고분자 형태의 플라스틱에 화학적 기술을 적용해 플라스틱 원료인 '열분해유'를 얻는 기술)을 적용한 100% 재생 플라스틱 용기에 담은 '스위텔 토마토'를 출시한 바 있다.

또 신세계백화점은 전국 13개 점포와 본사에서 해마다 6000톤 가량 버려지는 폐지를 모아 친환경 쇼핑백과 포장지를 만들어 지난달부터 도입하고 있다. 매장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쇼핑백 외 VIP 라운지 등 다른 쇼핑백들도 올해 안에 모두 교체할 예정이다. 친환경 쇼핑백과 포장지 도입으로 연간 600만장 이상의 종이 사용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유니폼으로 변신한 포장재… 유통계, ESG 솔선수범
코카-콜라 재생보틀 제작 과정. 한국코카콜라 제공

유니폼으로 변신한 포장재… 유통계, ESG 솔선수범
롯데백화점 직원이 친환경 소재로 만들어진 하계 유니폼을 입고 고객을 맞이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유니폼으로 변신한 포장재… 유통계, ESG 솔선수범
신세계백화점 친환경 쇼핑백, 포장지. 신세계백화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