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되살아난 서울 아파트… 상승거래 46.1% > 하락거래 39.5%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근 서울 아파트에서 반등거래가 속속 나타나고, 거래량이 회복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상승 거래 비중이 하락 거래 비중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 4월 서울 아파트 거래에서 직전 거래가보다 높은 가격에 계약된 상승 거래의 비중은 46.1%로 전월(39.7%)보다 높아졌다. 하락 거래 비중은 39.5%로 전월(44.4%)보다 감소했다. 상승 거래 비중이 하락 거래를 역전한 것은 지난해 4월 이후 1년 만이다.

최근 시중은행 금리가 안정되면서 아파트 거래량이 늘고, 급매물이 소진되자 이보다 호가를 높인 매물도 거래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4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총 3135건(24일 기준)으로 2021년 8월(4065건) 이후 1년8개월 만에 가장 많았다전국 아파트도 상승 거래 비중이 44.2%를 기록해 하락 거래 비중(43.6%)을 웃돌았다.


지방 지역 중 4월 하락거래보다 상승거래 비중이 높았던 곳은 세종시(상승 49.29%, 하락 36.84%), 경기(상승 45.17%, 하락 41.29%), 대전(상승 45.62%, 하락 44.65%), 제주(상승 48.39%, 하락 41.93%) 등으로 나타났다.김남석기자 kns@dt.co.kr
되살아난 서울 아파트… 상승거래 46.1% > 하락거래 39.5%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