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분기 보건산업 수출 24% 감소…코로나19 백신·진단기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안정화로 백신과 진단기기 수출이 급감하면서 올해 1분기 보건산업 전체 수출 실적도 1년 전보다 24.2% 감소했다.

22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의약품과 화장품, 의료기기를 합친 1분기 보건산업 수출액은 52억7000만달러로, 작년 1분기 69억5000만달러보다 줄었다.

화장품 수출이 18억9000만달러로 2.3% 늘었지만, 의약품(19억달러)과 의료기기(14억8000만달러)가 각각 15.2%, 48.3% 감소했다. 전 세계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면서 위탁생산 코로나19 백신과 진단키트 수요가 줄어든 것이 수출 감소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의약품 가운데 백신류(1억달러) 수출이 전년 동기보다 77.4% 줄었고 의료기기로 분류되는 체외 진단기기(3억3000만달러) 수출도 80.8% 급감했다.

일상회복 효과로 화장품 수출은 소폭 늘었다. 화장품의 경우 기초화장용 제품류(14억3000만달러) 수출이 2.8%, 색조화장용 제품류(2억4000만달러)가 14.6% 각각 늘었는데, 중국으로의 수출은 기초제품이 18.6%, 색조는 28.6% 줄었다.

한동우 보건산업혁신기획단장은 "코로나19 영향력에서 벗어나 새로운 보건산업 수출 돌파구 마련을 위한 다양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1분기 보건산업 수출 24% 감소…코로나19 백신·진단기기↓
보건산업 수출 실적(단위: 백만 달러) <자료:한국보건산업진흥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