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여옥 “尹 5·18 기념사가 짧다고? 文의 1/4 길이? 민주당 오늘도 ‘자책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흠잡을 게 진짜 없었나 보다”
“尹 메시지 강렬…5월 어머니들과 기념식장 들어설 때 ‘우리는 하나’라고 韓의 화합 실천”
“원래 진실은 간단명료…길게 말할 필요가 없어”
“문재인 前 대통령의 긴 기념사, 진실 비껴가고 우회하느라 길어진 것 아닐까”
전여옥 “尹 5·18 기념사가 짧다고? 文의 1/4 길이? 민주당 오늘도 ‘자책골’”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전여옥 전 국회의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대통령실 제공>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사가 짧다고 비판한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흠잡을 게 진짜 없었나 보다. 그런데 민주당 오늘도 자책골"이라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전여옥 전 의원은 19일 '윤석열 기념사가 짧다고?'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그의 메시지는 강렬했다. 5월 어머니들과 기념식장에 들어설 때 '우리는 하나'라고 대한민국의 화합을 실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기념사 역시 짧고 강렬했다"며 "'5월 광주의 정신을 잇는다면 자유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세력들과 당당히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윤석열 대통령의 기념사를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민주당은 이렇게 비판했다. '기념사가 너무 짧다'고"라며 "문재인 전 대통령의 1/4 길이? 원래 진실은 간단명료하다. 길게 말할 필요가 없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긴 기념사, 진실을 비껴가고 우회하느라 길어진 것 아닐까"라고 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날을 세웠다.

앞서 전날 윤 대통령은 광주 북구 국립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낭독했다. 보수 대통령으로는 최초로 2년 연속 기념식에 참석한 만큼, 윤 대통령이 전할 메시지에 많은 관심이 집중됐다.

윤 대통령의 기념사는 총 1073자, 공백을 제외하면 849자 분량이었다. 1997년 5·18민주화운동이 국가기념일로 공식 지정된 이래 가장 짧은 기념사로 기록됐다. 직전 대통령인 문재인 전 대통령 기념사와 비교하면 4분의 1 분량이었다.
전여옥 “尹 5·18 기념사가 짧다고? 文의 1/4 길이? 민주당 오늘도 ‘자책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43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에선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광주민주화운동 43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오월 정신의 계승, 자유민주주의를 말하지만, 약속했던 원 포인트 개헌이나 국가 폭력에 의한 국민들의 삶, 생명을 해치는 일에 반성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하지 않는 한 그건 모두 공염불"이라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이 곳은 민주주의, 인권, 평화를 지키기 위해서 우리 국민들이 목숨 바쳐서 투쟁한 현장이기도 하다. 국민들이 맡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라는 총칼로 우리 국민들의 목숨을 빼앗고 상처를 입히고 국민들의 삶을 파괴했던 국가폭력의 현장이기도 하다"라면서 "이 국가 폭력의 책임이 있는 정부·여당은 말로만 반성하고 추념하고 기념할 게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5·18정신 헌법 수록은 대선 당시 여야 할 것 없이 약속했던 대국민 공약이었다"라며 "다음 총선에서 원 포인트 개헌으로 광주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겠단 약속을 반드시 지키자고 대통령과 정부·여당에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