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원진 일타이피 “尹정부 1년 평가 50점, 문재인 ‘좌파 독재정권’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尹정부 1년은 기대 반, 걱정 반 섞여 만감 교차하는 어정쩡한 시기”
“尹 리더십은 국민의 신뢰와 믿음, 그리고 진정성 측면서 50점보다 부족한 점수 줄 수밖에”
“文 좌파 독재정권은 5년간 北·中과 너무 친해져 北의 핵 야욕까지도 눈감은 무능함 보여”
“소주성, 탈원전, 민노총 너무 사랑해서 서민경제 박살 낸 어리석음…韓 위험 빠트려”
조원진 일타이피 “尹정부 1년 평가 50점, 문재인 ‘좌파 독재정권’은…”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문재인 전 대통령. <디지털타임스 DB, 대통령실·더불어민주당 제공>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윤석열 정부 1년의 평가를 100점 만점에 50점으로 저조한 평가를 내놨다. 그러면서 조원진 대표는 문재인 전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붉은 적폐 청산'을 언급하며 "(붉은 적폐 청산이) 고작 출발선상에 있다"고 맹폭했다.

조 대표는 10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윤석열 정부 1년은 기대 반, 걱정 반이 섞여서 만감이 교차하는 어정쩡한 시기로 점수로 따지면 50점 정도다. 반면 윤석열 대통령의 리더십은 국민의 신뢰와 믿음 그리고 진정성 측면에서 50점보다도 부족한 점수를 줄 수밖에 없다. 점수로 하면 35점 정도 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재인 좌파 독재정권은 5년간 북한, 중국과 너무나 친해져서 북한의 핵 야욕까지도 눈감은 무능함을 보였고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민노총을 너무나 사랑해서 서민경제를 박살 낸 어리석음으로 대한민국을 위험에 빠트렸다면, 윤석열 정부 1년은 좌에서 우로 운전대를 돌렸는데, 바퀴가 자리를 못 잡아서 불안한 상태"라고 윤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의) 1년의 성과가 좋지 않은 것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붉은 적폐가 도사리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윤 대통령이 국민께 믿음을 드리지 못한 것도 원인"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조 대표는 "윤 정권이 그나마 평가받을 수 있는 것은 과거 5년 동안의 문 정권 좌파 포퓰리즘에서 벗어난 것이고 한미동맹 강화, 한일관계 개선 등 방향이 맞았다는 것"이라면서 "집권 2년차는 반드시 성과를 내야 한다. 그것이 바로 연금개혁, 노동개혁, 교육개혁이다. 특히 '간첩 연루' 민노총은 반드시 해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그는 "윤석열 정부가 과거에 비해서 가짜뉴스, 선동에 맞서 중심을 잡으려고 하지만 거짓 촛불의 저항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며 "결코 거짓 촛불의 저항에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 오직 국민 신뢰와 믿음에 보답한다는 자세로 일해야 한다. 무신불립을 명심해야 한다"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조원진 일타이피 “尹정부 1년 평가 50점, 문재인 ‘좌파 독재정권’은…”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앞서 전날 여론조사 전문업체 메트릭스가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연합뉴스·연합뉴스TV 공동 의뢰·조사기간 지난 6∼7일·조사대상 전국 성인 남녀 1000명·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포인트·응답률 18.0%·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37.5%, 부정평가는 60%로 각각 집계됐다. 모름 또는 무응답 비율은 2.5%였다. 윤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5.5%가 긍정평가를 내놨다.

긍정평가 응답률은 60세 이상(63.4%), 대구·경북(57.3%)에서 평균을 크게 웃돌았다. 또 △강원·제주(46.3%) △부산·울산·경남(43.2%) △대전·세종·충청(41.2%)에서도 40%를 상회했다. 지지 정당을 국민의힘이라고 밝힌 응답자 중 81%가 국정운영을 긍정평가했다. 부정평가는 연령별로 볼 때 30대(75.1%) 및 40대(74.7%)에서 높았고, 18∼29세(66%)와 50대(67.3%)는 60%대를 기록했다.

반면 △광주·전라(82.5%) △인천·경기(64.8%) 등에서 부정평가가 높았다. 서울은 58.5%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라고 밝힌 응답자 중 93.5%가 부정평가를 내렸다.

분야별 긍정평가는 △국방·외교(39.8%) △과학·기술(37.6%) △보건·복지(36.9%) △문화(36.8%) △경제(32.0%) 분야 순이었다. 부정평가는 경제(63.5%) 분야가 60%를 넘어섰다. 뒤이어 △보건·복지(57%) △국방·외교(56.2%) △문화(54%) △과학·기술(52.9%) 순으로 부정평가가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