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필 어버이날에...우체국 시스템 개편 첫날 종일 스마트뱅킹 장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개통 예정 12시간 넘긴 오후 6시 후에도 접속 제대로 안돼
어버이날 송금하려던 이들 시스템 장애로 불편 겪어
하필 어버이날에...우체국 시스템 개편 첫날 종일 스마트뱅킹 장애
우체국 뱅킹 장애 메시지

어버이날에 우체국 송금이 얼어붙었다. 차세대시스템 개통 과정에서 차질을 빚은 결과다. 이날 우체국 뱅킹 시스템은 정상화 예정 시각을 만 12시간 넘겨서까지 접속 장애가 이어졌다.

우체국 뱅킹 시스템은 이날 오후 6시가 넘어서까지 로그인을 위한 인증 과정에서 지연이 일어나고 있다. 특히, 문자 메시지를 통한 본인 인증과 간편 인증 과정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시스템 전환 작업 이후 사용자가 애플리케이션을 새로 설치한 뒤 본인 인증을 다시 하는 과정에서 접속이 폭증해 장애가 생긴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인증 관련 업체에 수용 용량 확대 요청 등을 했지만 완전한 복구가 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일부 이용자는 우체국 은행으로 송금을 시도하면 "해당 계좌는 수취 은행의 사유로 이체할 수 없습니다. 사유는 수취 은행 고객센터로 문의 바란다"는 문구가 뜨며 이체가 되지 않는 현상도 있었다.


이 때문에 어버이날을 맞아 우체국 계좌를 사용하는 부모님 등에게 용돈을 보내려는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우체국페이 앱과 우체국 보험 앱에서도 서비스 장애가 빚어졌다.
우정사업본부는 "현재 우체국 창구 거래와 인터넷뱅킹, 자동화기기(ATM) 등은 이체, 출금, 조회 등 금융거래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면서 "스마트폰 뱅킹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며 늦은 시각까지 비상 근무를 통해 조속히 정상화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정사업본부는 빅데이터, 클라우드, 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도입한 차세대 금융 시스템 도입을 위한 시스템 전환 작업으로 5일 0시부터 8일 6시까지 78시간 동안 인터넷·모바일 뱅킹 등 전자금융거래, 타 금융기관에서 우체국 계좌를 이용한 입금·출금·이체 등을 중단한 바 있다. 앞서 우정사업본부는 3420억원 규모의 차세대 금융 시스템 구축 사업을 발주해 SK C&C, 펜타시스템테크놀로지, 케이씨에스, 알앤비소프트, 바이브컴퍼니 5개사가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