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외신도 주목한 암호화폐 천재의 몰락, 400억달러 손해 `폰지 사기꾼` 권도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AFP "400억달러 손해끼친 혐의 각국 추적"
'한국판 테라노스 홈스'와 비교하기도
"그는 한때 암호화폐 천재로 칭송받았지만, 이제 투자자들에게 400억 달러(약 52조원)의 손해를 끼친 '한국판 폰지 사기꾼'에 비유된다."

도피 6개월여 만에 유럽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된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핵심 인물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에 대해 외신들이 그의 행적에 대해 집중 조명하고 나섰다.

26일 AFP 통신은 권도형 대표의 급상승과 급격한 추락 과정을 조명하며, 바이오벤처 테라노스 창업자 엘리자베스 홈스와 비교했다. 지난해 3월까지만 해도 그의 회사에 투자하려는 개인투자자들이 줄을 섰지만, 전문가들은 그의 암호화폐 '테라'에 대해 일찍부터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로 지목해왔다는 것이다.

몬테네그로 경찰은 그를 공문서위조 등 혐의로 구금했고, 미국은 '수십억달러 규모의 암호화폐 증권 사기' 혐의로 그를 기소했다.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그를 수사해온 한국 검찰도 그의 송환을 요구하고 있다.

1991년생인 권 대표는 대원외고 졸업 후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했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에선 인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귀국 후 2018년 대니얼 신과 함께 테라폼랩스를 공동 창업한 그는 암호화폐 '테라USD'와 '루나'를 개발했다. 그는 대니얼 신의 인맥 등으로 젊은 산업계 명망가로 급성장했고, 2019년 포브스의 '30세 이하 아시아 30인'에 이름을 올렸다.

그가 만든 테라USD는 급격한 가격 변동을 막기 위해 미국 달러 같은 안전 자산에 연동시킨 암호화폐인 '스테이블코인'으로 인식돼 자매 코인 루나와 함께 한때 시가총액 상위권 암호화폐로 부상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권 대표의 모델에 근본적인 결함이 있다고 오래전부터 경고했다. 일부 전문가는 폰지 사기라고 지적했다.


다른 스테이블코인은 현금이나 금 같은 실물 자산과 연동돼 있으나, 테라USD는 자매 통화인 루나에만 수학과 인센티브 메커니즘을 사용한 알고리즘으로 연결돼 있어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매사추세츠공대(MIT) 암호화폐경제연구소 설립자 크리스천 카탈리니 교수는 "테라·루나 같은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은 생태계가 성장하는 동안은 작동할 수 있지만 언젠가는 죽음의 소용돌이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권 대표에 대한 전면 조사를 통해 테라·루나 붕괴 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AFP는 "권 대표의 인상적인 상승과 급격한 추락은 바이오벤처 테라노스 창업자 엘리자베스 홈스와 비교되고 있다"며 '권 대표는 또 다른 스탠퍼드 출신인 홈스와 닮았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를 전했다.

조동근 명지대 명예교수는 "책임감 있는 기업가라면 (도주하지 말고) 남아서 해명했어야 한다"며 "위조 여권까지 사용해 당국으로부터 도주한 것은 그의 성격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양수기자 yspark@

외신도 주목한 암호화폐 천재의 몰락, 400억달러 손해 `폰지 사기꾼` 권도형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지난 3월 24일(현지시간) 몬테네그로 포드고리차에 있는 법원에 출두하고 있다. [포드고리차 로이터=연합뉴스]

외신도 주목한 암호화폐 천재의 몰락, 400억달러 손해 `폰지 사기꾼` 권도형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 주요 일지.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