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누가 `아재 취미`라고 했나...낚시, 유튜버에서 잘나가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누가 `아재 취미`라고 했나...낚시, 유튜버에서 잘나가네
최근 낚시가 '국민 취미'로 등극하면서 유튜브 속에서도 낚시 콘텐츠가 활발하게 제작, 소비되고 있다. 그동안 '아재'와 '백수'들의 취미로 폄하 받던 낚시가 최근 젊은 층에게도 사랑받으며 널리 대중화되자, 다양한 수산물에 대한 정보와 낚시 꿀팁을 전하는 낚시 유튜버들이 크게 주목받고 있다.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인 이영미 박사(현 서울대학교 초빙연구원)는 "국내 낚시 인구가 꾸준히 증가해 현재 700만 명 선을 돌파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며 "낚시법을 배우기 위해, 낚시장비나 낚시터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탁 트인 자연에서 낚시하는 장면을 보며 힐링하기 위해 등 다양한 이유로 많은 사람들이 낚시 유튜브 채널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현재 가장 인기 있는 국내 낚시 유튜버는 누구일까.

5월 둘째 주 인플루언서 랭킹(IMR) 유튜브 순위에 따르면, 가장 인기 있는 유튜버 1위는 '입질의추억', 2위는 '앵쩡', 3위는 '리얼깽'이다.

1위를 차지한 '입질의 추억'(본명 김지민)은 구독자 수 62만 명, 누적 조회 수 1억 7300만 회를 보유한 수산물 전문 유튜버다. 어류 칼럼리스트이자 낚시꾼으로 알려진 그는 쉽고 재미있는 수산물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채널 '입질의추억TV jiminTV'를 운영한다. 어류, 갑각류 등 다양한 수산물에 대한 기초적이면서 유용한 정보를 전달하고 '힐링 낚시' 콘텐츠를 통해 바다낚시, 섬 낚시, 겨울 낚시 등 다양한 낚시 '꿀팁'을 전한다. 온 가족이 함께 즐겁고 행복하게 낚시를 즐기는 모습을 주로 영상에 담아, 정보 뿐 아니라 재미와 힐링까지 전하는 유튜버로 인정받고 있다.

2위는 '미모의 여성 낚시꾼'으로 불리는 '앵쩡'(본명 박희정)이다. 그녀의 채널 '앵쩡TV'는 구독자 수 38만 명, 누적 조회 수 5700만 회를 기록하고 있다. 바다낚시, 민물낚시, 캠핑 낚시 등 낚시 관련 콘텐츠와 수산물을 활용한 쿡방 및 먹방을 주로 다룬다. 수준급 낚시 실력을 가진 앵쩡은 바다와 민물을 가리지 않고 찾아다니며 다양한 어종과 각기 다른 특징을 가진 낚시터들을 선보여 인기다. 채널 내 가장 인기 있는 영상은 30분 안에 배스를 최대한 많이 낚는 '30분 챌린지' 시리즈 중 하나로, 무려 320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3위는 구독자 수 20만 명, 누적 조회 수 4600만 회를 보유한 '리얼깽'이다. 채널 운영 7개월 만인 지난해 8월 구독자 10만 명을 돌파하고, 곧 20만 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깽'과 '임포수' 두 멤버가 함께 강원도 고성 지역에서 낚시를 하고 수산물을 요리해 먹는 모습을 주로 선보인다. 다른 낚시 유튜버들이 흔히 사용하지 않는 통발·족대와 같은 낚시 도구를 이용해 스릴 넘치는 낚시 장면을 연출하는 등 '리얼 어촌 라이프'를 생생하게 보여주며 꾸미지 않은 야생의 모습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이 외 △'크크민'(4위, 17만 명) △'보물창고TV'(5위, 12만 명) △'허기자'(6위, 7만 명) △'아잉2'(7위, 6만 명) △'폭스'(8위, 6만 명) △'정겨운성빈'(9위, 5만 명) △'박과장'(10위, 5만 명)이 인기 순위 상위 10위 내 유튜버로 포함됐다.

한편 IMR(Influencer Multi-Platform Ranking)은 국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플루언서들의 데이터를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하여 랭킹화하는 서비스로, K-Culture 플랫폼 보이스오브유가 제공한다. IMR 순위는 매주 업데이트되며, 한국 계정을 가지고 활동 중인 인플루언서들의 유튜브· 인스타그램에 관련한 정보를 기간 누적 방식으로 제공한다.

박성기기자 watney.park@dt.co.kr

누가 `아재 취미`라고 했나...낚시, 유튜버에서 잘나가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