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차선 바꿀 때 됐다"…금리 인하 `깜빡이` 켠 이창용 한은 총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11일 향후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과 관련, "이제는 차선을 바꾸고 적절한 시기에 방향 전환을 할 준비를 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 조성됐다"고 밝혔다. 다만,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감은 "과도하다"며 경고음을 날렸다.

그는 "수도권 집값 상승세 예상보다 빠르다. 유의할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한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5월에는 깜빡이를 켠 상황 아니라 금리 인하 준비 위해 차선을 바꿀지 말지 고민하는 상태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이 총재는 "외환시장, 수도권 부동산, 가계부채 움직임 등 앞에서 달려오는 위험 요인이 많다"며 "방향 전환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2% 중반대로 내려온 소비자물가상승률 추이에 대해 "매우 긍정적 변화이고 예상했던 바와 부합하는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또 "대다수의 금융통화위원이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에 다소 과도한 측면이 있다는 의견"이라고 전했다.

그는 "장기 국고채 금리가 최근 다른 나라들보다 상당 폭 하락한 것은 한은이 금리를 곧 인하할 거란 기대가 선반영됐다는 것을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긴축 정도가 우리가 바라는 것보다는 완화됐다 말씀드릴 수 있고, 그래서 대다수 금통위원이 현 시장 기대에 과도한 면이 있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기대를 선반영해서 부동산 가격 상승 기대가 형성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주형연기자 jhy@dt.co.kr

"차선 바꿀 때 됐다"…금리 인하 `깜빡이` 켠 이창용 한은 총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