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 `초고령사회` 진입 초읽기...5명 중 1명이 65세 이상 노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가 1000만명을 넘어섰다.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20%를 넘어서는 '초고령사회' 진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런 변화는 향후 각종 대통령 선거 등 각종 선거에 적지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행정안전부는 10일 기준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가 1000만62명으로, 전체 주민등록인구 5126만9012명의 19.51%를 차지한다고 11일 밝혔다.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 중 남자는 442만7682명, 여자는 557만2380명이다. 여자가 남자보다 114만4698명 더 많다.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 중 수도권 거주 인구는 448만9828명, 비수도권은 551만234명으로 비수도권이 수도권보다 102만406명 더 많다.

수도권은 권역 내 전체 주민등록인구 2604만284명 중 17.24%, 비수도권은 전체 주민등록인구 2522만8728명 중 21.84%를 65세 이상이 차지했다.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 비율을 시도별로 보면 전남이 26.67%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북(25.35%), 강원(24.72%), 전북(24.68%), 부산(23.28%), 충남(21.80%), 충북(21.42%), 경남(21.25%), 대구(20.26%) 순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세종 11.32%로, 서울은 18.96%였다.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는 2013년 1월 600만8757명(11.79%)으로 600만명대에 진입한 뒤 2017년 1월 703만1367명(13.60%), 2019년 12월 802만6915명(15.48%), 2022년 4월 900만4388명(17.45%)으로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한국 `초고령사회` 진입 초읽기...5명 중 1명이 65세 이상 노인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