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65세이상 인구 19.5%로 급증… 대선·총선 판도 흔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노년층 투표율 높고 보수적 성향
40대 압도적 진보 50대도 기울어
결국 2030이 선거승패의 키 잡아
65세이상 인구 19.5%로 급증… 대선·총선 판도 흔든다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가 1천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11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노인들이 무료급식을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연합뉴스>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가 1000만명(19.51%)을 넘어서면서 '초고령사회' 진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유엔(UN)은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20%가 넘으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한다. 이런 변화는 향후 대통령 선거 등 각종 선거에 적지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행정안전부는 11일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가 1000만62명(10일 기준)이라고 밝혔다. 이 중 남자는 442만7682명 여자는 557만2380명으로, 여자가 114만4698명 더 많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거주 인구는 448만9828명, 비수도권은 551만234명이다.

시도별로 보면 전남이 26.67%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경북(25.35%), 강원(24.72%), 전북(24.68%), 부산(23.28%), 충남(21.80%), 충북(21.42%), 경남(21.25%), 대구(20.26%) 순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세종 11.32%로, 서울은 18.96%였다.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 증가는 청년층 비중이 줄어드는 추세에 맞춰 지선이나 대선 선거인 명부가 확정되는 시기에 65세 이상 인구의 수적우위가 더 확연해질 전망이다. 65세 이상 인구는2013년 1월 600만8757명(11.79%)으로 600만명대에 진입한 뒤 2017년 1월 703만1367명(13.60%), 2019년 12월 802만6915명(15.48%), 2022년 4월 900만4388명(17.45%)으로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이런 추세는 여야 각 정당의 선거용 정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6070세대가 나머지 세대보다 투표율이 높다는 통념도 있다.

통상 노년층의 투표율은 젊은층보다 높았고, 보수적 성향이 강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윤석열 대통령(국민의힘 소속)이 당선됐던 20대 대통령선거 투표율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60대 투표율은 87.6%, 70대 투표율은 86.2%로 전체 투표율(77.1%)을 크게 넘어섰다. 반면 20대는 71.0%, 30대는 70.7%로 집계됐다.

반면 문재인 전 대통령(더불어민주당 소속)이 당선됐던 19대 대선 투표율 분석결과에 따르면, 60대 84.1%, 70대 81.8%로 20대 대선보다 낮았다. 다만 20대 76.1%, 30대 74.2%로 이번 대선보다 높았다.

65세 이상 유권자가 많아지는 상황에서 투표율까지 높다면, 노년층이 선거에 미치는 영향력이 젊은층보다 커질 수 있다. 여야 정당은 노년층 유권자의 표심을 잡기 위해 연금개혁, 정년연장 등 세대간 이해관계가 첨예한 과제가 부각되고, 노년층의 이해관계가 더 많이 반영될 수 있다.

그렇다고 20대의 정치적 효능감은 줄어드는 건 아니다. 어차피 40대는 압도적으로 진보쪽으로 기울었고 50대도 진보쪽으로 기우는 양상이다. 오히려 2030이 선거 승패의 키를 쥘 수도 있다는 의미다.

다만 일각에서는 노년층이 보수정당을 지지하는 경우가 많다고 예단할 수 없다는 주장도 있다. 1980년대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고, 중·장년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당선 경험을 공유해왔던 '86세대'가 60대에 진입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지금의 60대와 과거 60대가 다를 수 있다는 것이다.

홍성걸 국민대 행정학과 교수는 "전교조(전국교직원노동조합)에 의해 교육받은 세대인 40·50대는 60대에 진입해도 좌편향적인 사고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다만 "이들은 '분배'에 중점을 두는 세력"이라며 "노인문제가 심화될 수록 특정 정당보다 이들 세대에 이익이 되는 정책을 펼치는 정당을 지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