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찬대 "VIP가 사령관? 김건희 여사, 국정농단 의혹 직접 해명하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찬대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1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향해 "국정농단 의혹을 해명하라"고 압박했다.

박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농단의 망령이 대한민국을 떠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임성근 전 사단장 구명 로비 관련 녹취록에서 'VIP한테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공범 이종호 씨가 'VIP는 대통령이 아니라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다'라는 해괴한 해명을 내놓았다"며 "이것이 말인가, 막걸리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언제부터 해병대사령관을 VIP라고 불렀는가"라며 "차라리 천공이라고 둘러댔으면 더 설득력이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또 "백번 양보해서, 해병대사령관에게 구명 로비를 한 결과가 윤 대통령까지 나서서 대통령실이 벌집 쑤신 듯 일제히 움직이게 만들었다는 말인가"라며 "상식적으로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일침을 놨다.

박 직무대행은 "대통령실은 이 녹취록이 파문이 일자, 구명 로비에 대해 대통령실은 물론 대통령 부부도 전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며 "윤석열 대통령도 김건희 여사도 구명 로비를 받은 적이 없다는 것인데, 그러면 대통령이나 김건희 여사의 자발적인 구명 활동이었다는 뜻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그래서 유선전화로 출장 간 국방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고, 대통령 개인 휴대폰으로 여기저기 전화를 한 것인가"라며 "해명하면 할수록 의혹만 더 커지고 있다. 특검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직무대행은 "김 여사의 국정 개입·당무 개입 의혹도 밝혀야 한다. 대통령의 배우자라도 민간인에 불과하다"며 "권한 없는 민간인이 국정 운영에 관여하는 것은 국정농단"이라고 지적했다.

또 "김 여사의 총선 개입 의혹과 댓글팀 운영 의혹, 당무 개입 의혹이 들불처럼 퍼지고 있다"며 "제3자는 아무리 해명한들 국민이 납득할 수가 없다. 당사자가 해명하라"고 말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박찬대 "VIP가 사령관? 김건희 여사, 국정농단 의혹 직접 해명하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 회의에서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