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동훈 "다 공개땐 정부 위험"…조국 "문자에 불법 내용 있음을 자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최근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방송 토론회에서 "(김건희 여사 문자) 공개하면 위험해지는 부분이 있다"고 한 것을 두고 "즉각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조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동훈 스스로 그 문자 안에 불법 내용이 있음을 자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위험하다, 누가 위험해질까"라고 의문을 던졌다.

그는 "우리는 한동훈이 고발사주 사건에서 고발장이 접수되기 하루 전 60장의 사진을 윤석열 검찰총장의 '눈과 귀' 손준성 검사(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에 보냈으나, 자신의 휴대폰 비밀번호를 24자리로 설정해놓고 풀지 않아 공수처 수사가 진행되지 못했음을 기억하고 있다"며 " 당시에는 자신과 윤석열 총장에게 '위험'하다고 판단했기에 안 풀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사 시절 떠들던 '살아있는 권력 수사' 운운은 자신과 김건희, 윤석열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것이었음이 새삼 확인됐다"고 강조했
앞서 한 후보는 지난 9일 7·23전당대회 첫 방송토론회에서 문자 논란과 관련해 "(당시 상황을) 다 공개하면 정부가 위험해진다"고 말한 바 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한동훈 "다 공개땐 정부 위험"…조국 "문자에 불법 내용 있음을 자백"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