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나토 정상들 "北의 對러 포탄·미사일 수출 규탄…북러관계 심화 우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정상들이 10일(현지시간)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 협력 강화에 우려를 표명했다.

나토 창립 75주년을 맞아 미국 워싱턴DC에서 회의를 진행 중인 나토 정상들은 이날 채택한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다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위반하는 북한의 (대러시아) 포탄과 탄도미사일 수출을 강력히 규탄하며 북한과 러시아의 관계 심화를 큰 우려를 갖고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북한과 이란이 탄약과 무인기(UAV) 등 직접적인 군사적 지원을 통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이런 행위가 "유럽·대서양 안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국제 비확산 체제를 약화한다"고 규탄했다.

또 이란이 러시아에 탄도미사일과 관련 기술을 이전하면 "중대한 긴장 고조" 행위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상들은 중국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을 돕는 "결정적인 조력자"(decisive enabler)로 규정하고서 중국의 지원 때문에 러시아가 이웃과 유럽·대서양 안보에 가하는 위협이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에 러시아의 전쟁 노력에 대한 모든 물질적이며 정치적인 지원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구체적으로 러시아가 방위산업에 사용할 수 있는 무기 부품, 장비, 원자재 등 이중용도 물품 이전을 중단하라고 했다.

정상들은 중국의 야망과 강압적인 정책이 계속해서 나토의 이익과 안보, 가치에 도전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상들은 중국이 핵무기를 빠르게 확충하고 있다면서 핵무기 위험을 줄이기 위한 대화에 참여하고 우주와 사이버 공간에서 책임 있게 행동할 것을 중국에 촉구했다.

나토 정상들은 오는 11일 한국을 비롯해 호주, 일본, 뉴질랜드, 유럽연합(EU) 정상들과 합동 회의를 하는 데 이 자리에서 "공통의 안보 도전과 협력 분야"를 논의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자료에서 "지난해의 90개 항에 비해 분량은 짧아졌지만, 러북과 러-이란 군사협력(25항), 나토와 인태 지역 협력(30항)은 각각 별도의 단락을 할애했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전체 38개 항으로 △전문 △억지·방어 △우크라이나 △러시아 △벨라루스, 북한, 이란 등의 대러시아 전쟁 지원 등으로 구성됐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나토 정상들 "北의 對러 포탄·미사일 수출 규탄…북러관계 심화 우려"
나토 정상회의 모습.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