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세계百, `하우스 오브 신세계` 한달간 매출 세배 늘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세계백화점은 지난달 강남점에 선보인 '하우스 오브 신세계'의 매출이 3배 가까이 늘었다고 11일 밝혔다. 미식 명소로 입소문이 나면서 '오픈런'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하우스 오브 신세계는 강남점과 JW메리어트호텔 서울을 연결하는 지점에 생긴 공간으로 고급 푸드홀과 와인 매장이 들어섰다.

12개 레스토랑이 입점한 푸드홀은 지난달 10일 개장 이후 지난 9일까지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배 늘었다. 결제 건당 평균 구매액(객단가)은 3.6배 늘었다고 신세계백화점은 설명했다.

새 푸드홀은 매일 오픈런(영업시간 개시 전부터 줄 서서 기다리는 것)이 펼쳐지고 일부 레스토랑은 한 달 치 예약이 마감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푸드홀은 약 550평(1820㎡) 공간에 좌석 262석을 뒀다. 기존 식품관 내 푸드홀(390석)보다 33% 줄여 회전율을 높이기보다 여유로운 식사 공간을 만들었으며 이 점이 매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신세계백화점은 보고 있다.

또 영업시간을 밤 10시까지로 2시간 늘린 것도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됐다고 신세계백화점은 설명했다. 시간대별 매출을 보면 오후 5시 이후가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기존에는 오후 5시 이후 매출이 전체의 4분의 1 수준이었다.


지난 한 달간 푸드홀 고객의 연관 구매율(다른 상품 구매로 이어진 비율)도 82%에 달했고, 연관 매출액은 21% 늘었다.
와인 매장인 '와인 셀라'는 고가 와인 위주로 매출이 증가했다. 30만원 이상 와인 매출은 38%, 100만원 이상은 61% 각각 늘었다. 또 200만원대 샤또 와인 '샤또 오 브리옹 96'과 100만원 중후반대 프랑스 부르고뉴 뫼르소의 '꽁뜨 라퐁 뫼르소 프리미에 크뤼 레 샤름 99'도 팔렸다. 이달에는 일본 대표 위스키 브랜드 야마자키의 츠쿠리와케 2024 셀렉션을 국내 단독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강남점은 올 연말 식품관 슈퍼마켓을 기존의 세 배 크기로 넓혀 선보일 계획이다.

김선진 신세계백화점 영업본부장 부사장은 "하우스 오브 신세계가 한 차원 높은 미식 콘텐츠에 호텔급 공간과 고객 서비스로 호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1등에 안주하지 않고 강남점만의 '초격차'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신세계百, `하우스 오브 신세계` 한달간 매출 세배 늘어
'하우스 오브 신세계' 홍보 이미지. 신세계백화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