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우디, Q8 e-트론 부진에 브뤼셀 공장 폐쇄 검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기차 수요 부진이 지속되자 폭스바겐그룹이 벨기에 브뤼셀에 위치한 아우디 공장의 폐쇄를 검토 중이다.

10일(현지시간) 미국 CNBC 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에 따르면 폭스바겐그룹은 브뤼셀 공장에서 생산 중인 순수 전기차 '아우디 Q8 e-트론' 라인의 수요 약세로 이 공장에 대한 구조조정이나 폐쇄까지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브뤼셀 공장에서는 아우디 Q8 e-트론 전기차가 2019년부터 생산되고 있다. 직원은 총 30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폭스바겐이 가장 최근 공장 문을 닫은 건 1988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웨스트모어랜드 카운티다. 이번 폐쇄 조치가 단행될 경우 약 40년만이다.

도이체방크 애널리스트들은 브뤼셀 공장 폐쇄 가능성을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중요한 단계"라고 평가했다.

미국 투자은행 스티펠도 폭스바겐 내에서 아우디 브랜드가 투자자들의 가장 큰 우려였다고 밝혔다. 스티펠은 "더 큰 문제는 최근 몇 년 동안 신모델 출시가 매우 지연됐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평균적으로 BMW가 3년, 메르세데스-벤츠가 3.6년의 주기지만 아우디는 6년으로 2배가량 차이난다.

이런 논란에도 불구하고 아우디는 지난달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해 멕시코에 최소 10억유로(약 1조5000억원)의 투자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바겐은 최근 실적 부진으로 전체 인도량이 감소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폭스바겐그룹은 지난 2분기에 전 세계적으로 224만3700대의 차량을 인도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감소한 수치다. 아우디만으로는 지난 분기에 11.3%나 줄어들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아우디, Q8 e-트론 부진에 브뤼셀 공장 폐쇄 검토
아우디 Q8 e-트론. 아우디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