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두산, 3대 핵심 지배구조 개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두산, 3대 핵심 지배구조 개편
두산그룹이 사업 시너지 극대화, 주주가치 제고를 목표로 '클린에너지', '스마트 머신', '반도체·첨단소재' 등 3대 부문을 그룹의 핵심 사업으로 하는 지배구조 개편에 나선다.

두산그룹은 두산에너빌리티, 두산밥캣, 두산로보틱스 3사가 11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분할, 합병, 포괄적 주식 교환 등을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를 거쳐 두산에너빌리티, 두산퓨얼셀 등을 주축으로 하는 '클린에너지' 부문은 원전·소형원자로(SMR), 가스·수소터빈, 해상풍력, 수소·암모니아, 리사이클링 등 신재생 에너지를 포함해 친환경 에너지 사업 전반에 걸친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된다.

'스마트 머신' 부문은 두산밥캣과 두산로보틱스가 사업적으로 결합하게 된다. 소형 건설기계 시장, 협동로봇 시장에서 각각 글로벌 탑티어로 자리잡은 현재 두산에너빌리티 자회사인 두산밥캣은 인적분할, 두산로보틱스와의 합병·포괄적 주식교환을 거쳐 두산로보틱스의 완전 자회사가 된다.

'반도체·첨단소재' 부문의 핵심은 시스템반도체 웨이퍼 테스트 분야 국내 시장점유율 1위인 두산테스나가 맡는다. 이를 중심으로 반도체, 휴대폰, 전기차 배터리에 들어가는 전자소재 생산 등을 하고 있는 그룹 내 첨단소재 사업이 이 부문에 자리잡게 된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업종 구분 없이 혼재돼 있는 사업들을 시너지가 날 수 있는 사업끼리 모아서 클러스터화하는 게 이번 사업 재편의 목적"이라면서 "이번 재편의 대상이 된 두산에너빌리티, 두산밥캣, 두산로보틱스 3사 모두 '윈-윈-윈'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두산밥캣을 100% 자회사로 두게 되는 두산로보틱스는 두산밥캣이 북미, 유럽 등에 걸쳐 보유한 강력한 네트워크·파이낸싱 역량, 경영인프라 등을 활용할 수 있어 선진시장에서의 성장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또 두산밥캣의 생산시설 자동화 확대에 따라 해당 시설에 대한 협동로봇 제품 공급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캡티브(계열사 물량) 매출 증대도 긍정적 효과로 예상했다.
무인화, 자동화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두산밥캣은 두산로보틱스의 로봇 기술을 접목함해 애플리케이션을 보다 다양화할 수 있게 되고, 두 회사의 기술을 접목한 신개념 제품 개발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간지주 역할을 해오던 두산에너빌리티는 본연의 에너지 사업과 미래 성장동력인 원자력, SMR, 가스·수소터빈, GT·서비스 등 고부가가치 사업 포트폴리오에 보다 집중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게 된다. 이번 사업구조 재편 과정에서 약 1조2000억원가량 차입금 감축 효과가 발생해 재무구조도 개선된다.

두산 관계자는 "이번 사업구조 재편은 효율적 경영환경 조성과 사업부문별 시너지 창출 효과를 내는 것은 물론이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고 넓혀가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