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전자 "10명 중 3명 `가전 구독` 이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는 지난 한달 간 LG 베스트샵에서 판매된 자사의 주요 제품 구독 비중이 36.2%를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23종의 구독 가능한 제품 중 구독이 대부분인 정수기, 최근 구독 제품으로 추가된 가정용 환기 시스템과 클로이 로봇을 제외한 20종을 대상으로 조사한 수치다.

회사는 프리미엄 가전을 구매하는 고객 10명 중 3명 이상이 구독방식을 이용할 정도로, LG전자의 구독사업이 대세로 자리잡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제품 중심 사업에 구독, 콘텐츠, 서비스 등 무형의 영역을 결합하는 사업모델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의 작년 연간 구독 매출은 1조1341억 원으로, 대형가전 구독을 본격화한 지 2년 만에 '유니콘 사업'에 올랐다. 올 상반기는 작년 동기보다 성장세가 더욱 빨라져 연말에는 연간 최대 구독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최근에는 여름철을 맞아 에어컨 구독 성장세가 가파르며, 특히 구독 고객 대부분이 AI 에어컨을 선택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또 작년 10월에는 생활가전에 이어 TV도 구독을 시작했다. 올레드 TV 외에 스탠바이미, QNED TV 등도 구독 판매가 빠르게 증가하며 홈 엔터테인먼트 제품들도 구독사업의 핵심 포트폴리오로 자리 잡고 있다.

LG전자는 고객이 전문가로부터 제품을 정기적으로 관리 받으며 사용하고, 구입 시 구독 기간을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는 등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킨 것을 인기 비결로 꼽았다. 정기 방문을 통한 청소, 성능 점검, 필터 등 소모품 교체 관리와 함께 구독 기간동안 무상수리 보증을 받을 수 있는 점이 대표적이다. 또 초기 구입비용에 대한 부담 없이 매월 일정 금액을 지불하면 프리미엄 가전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최근 1인 가구와 젊은 층 중심의 소비 트렌드와 맞닿아 있다고 회사는 전했다.LG전자는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구독 경제 트렌드에 발맞춰 가전 구독을 해외 시장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이성진 LG전자 한국영업본부 구독영업담당은 "다양한 프리미엄 가전을 전문가의 관리를 받으며 사용할 수 있는 LG전자 구독 서비스가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LG전자 "10명 중 3명 `가전 구독` 이용"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