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J대한통운, 축구장 1600개 규모 물류인프라 구축…국내 최대 규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대한통운은 지난해 말 기준 물류센터·택배터미널 등 물류자산 1130만㎡를 보유하면서 국내 최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물류자산은 전국 각지에서 운용하는 보유·임차 물류센터와 택배 터미널, 그외 사업장 부지와 건물 등이다.

이는 국내 물류기업 최대 규모로 축구장 1600개를 합친 것과 맞먹는 크기이며, 여의도 면적의 1.4배에 달한다.

회사는 물류 전문기업으로 94년간 물류 인프라를 꾸준히 늘려왔다. 소비재(CPG), 유통, 제약, 패션뷰티, 이커머스 등 5개 산업군별 기업에 3자물류 서비스를 제공고 있으며, 이를 위해 전국 195개 물류허브와 거점센터를 운영중이다.

또 택배업계 1위 기업으로 아시아 최대 규모의 곤지암메가허브를 비롯한 14개의 허브터미널과 276개의 서브터미널을 운영하며 촘촘한 택배 인프라도 보유중이다. 최근에는 소형택배 분류 전문시설인 안성MP허브 등을 구축하기도 했다.

또 연평균 500억원 가량의 무형자산 투자를 집행하는 등 기술부문에도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3자물류 분야에서도 일찍부터 산업군별 상품 특성에 맞춰 차별화된 운영역량을 갖추는데 집중했다. 소비재산업군에 대한 상온, 냉동, 냉장 등 서로 다른 온도대별 하역 및 배송, 글로벌 표준에 부합하는 제약 특화 전용물류체계 구축 등이 예다.

윤진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대표는 "압도적 물류 인프라를 통한 규모의 경제와 타사 대비 3~5년 앞선 기술력에 의한 효율성 향상이 시너지를 창출하고 있다"며 "차별화된 3자물류 역량과 지속적 혁신을 통해 고객사의 성장과 소비자 편익 증대에 한층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CJ대한통운, 축구장 1600개 규모 물류인프라 구축…국내 최대 규모
CJ대한통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