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라클, 증권신고서 제출…코스닥 상장 본격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라클, 증권신고서 제출…코스닥 상장 본격화
유라클은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11일 제출, 코스닥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상장 주관사는 키움증권이다.

유라클의 총 공모주식 수는 75만1000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 밴드는 1만8000원~2만1000원이다. 이번 공모 금액은 공모가 밴드 상단 기준 약 157억원 규모다.

회사는 오는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5영업일 간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 8월 6~7일 일반 청약을 받아 상장할 계획이다. 공모로 조달된 자금은 생성형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제품 고도화 및 해외 진출을 위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플랫폼 개발에 활용할 예정이다.

2001년 설립된 유라클은 모바일 플랫폼 소프트웨어(SW) 시장에서 1000개 이상의 고객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회사는 모바일 비즈니스를 위한 애플리케이션(앱) 개발과 운영, 유지보수까지 모바일 환경을 위한 SW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LG, SK 등 주요 대기업이 유라클의 모바일 표준화 서비스를 적용하고 있고, 회사의 매출과 영업이익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유라클의 대표 제품은 모바일 플랫폼 '모피어스'다. 하나의 소스로 안드로이드와 iOS용 앱을 동시에 개발할 수 있고, 로우코드와 다양한 플러그인 등으로 개발 편의성·효율성을 제공한다. 또한 △푸시 알림 △통합 메시징 서비스(UMS) △콘텐츠 생성 △서베이 발송 △쿠폰·포인트 발행 등 다양한 기능도 지원한다.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운영·관리 가능한 '모피어스원', 챗GPT를 적용한 앱 개발 도구 '모피어스AI'도 출시하면서 제품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권태일 유라클 대표는 "스마트폰 일상화에 따라 개인들의 서비스는 물론 기업 업무환경 역시 모바일을 필수적으로 고려하게 되면서 모바일 앱 시장은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며 "유라클은 이번 코스닥 상장을 발판으로 삼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모바일 플랫폼 SW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