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상반기 멜론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곡과 아티스트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상반기 멜론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곡과 아티스트는?
올해 상반기 뮤직플랫폼 멜론 이용자들이 검색창에서 가장 많이 검색한 곳은 가수 비비의 '밤양갱'이고, 아티스트는 아이유인 것으로 나타났다.

멜론은 11일 데이터랩을 통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멜론 내 데이터를 공개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올 상반기 동안 멜론에서는 총 62만 아티스트의 584만 곡이 재생됐다. 한 곡당 평균 3분의 러닝타임을 갖고 있다고 계산하면, 총 10억7000만시간 동안 음악이 재생된 셈이다.

멜론에서 가장 높은 스트리밍을 기록한 날은 벚꽃 시즌이었던 4월 5일로, 이날에만 1억3242만의 스트리밍이 발생했다. 이어 황금연휴 초입인 5월 3일로, 1억3151만의 스트리밍을 기록했다.

발매 24시간 동안의 스트리밍을 집계하는 '멜론의 전당' 밀리언스 앨범 부문에선 버추얼 아이돌 플레이브(PLAVE)가 이름을 올렸다. PLAVE의 'ASTERUM : 134-1'는 상반기 밀리언스 앨범 중에서 가장 높은 스트리밍을 기록한 앨범으로 등극했다. 타이틀 곡 'WAY 4 LUV'의 경우 총 1억400만회로 가장 많은 스트리밍을 기록했다.

2024년 첫 월간차트 1위를 기록한 트랙은 임재현의 '비의 랩소디'였다. 이어 아이유의 'Love wins all'은 2월 월간차트 정상에 올랐다.

비비의 '밤양갱'은 전월 대비 10계단 상승하면서 3월 월간차트 1위를 차지했다. 4위 월간차트에는 아일릿(ILLIT)의 'Magnetic'이 이름을 올렸다.

아티스트들의 컴백이 이어진 5월 월간차트에서는 콜라보레이션으로 화제를 모은 지코의 'SPOT! (feat. JENNIE)이, 상반기 마지막인 6월 월간차트에서는 에스파의 'Supernova'가 1위에 올랐다.

6월에는 이영지가 도경수와 호흡을 맞춘 타이틀 곡 'Small Girl'로 큰 화제를 모으며 월간차트에서 28위라는 높은 순위를 달성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