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애플, 유럽 반독점 규제에 `손 들어`…`탭 앤 고` 결제 허용, 막대한 벌금 피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애플의 모바일 결제 시스템 '탭 앤 고(Tap-and-go)'을 경쟁사에 공개할 것이라고 EU 반독점 규제 당국이 발표하면서 아이폰 제조업체에 막대한 벌금을 부과할 수 있었던 4년 간의 긴 조사를 끝냈다고 로이터 통신은 11일 밝혔다.

애플이 EU 반독점 조사에 합의한 것은 이례적인 조치로, 애플은 현재 디지털 시장법(DMA)에 따라 3건의 조사를 받고 있다.

EU 반독점 집행 기관인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애플의 제안이 10년간 유효할 것이라고 봤다. 현재 유럽에서는 3000개 이상의 은행과 발급업체가 애플 페이를 제공하고 있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EU 반독점 담당 집행위원은 "이제부터 경쟁업체들은 매장에서 아이폰으로 모바일 결제를 할 때 애플 페이와 경쟁하면서 소비자들은 안전하고 혁신적인 모바일 지갑을 더 폭넓게 선택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근거리무선통신(NFC)으로 불리는 애플의 '탭 앤 고' 기술은 애플 페이를 사용하지 않고 iSO기기에서 비접촉 방식으로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애플은 유럽 개발자들이 iOS 앱 내에서 자동차 키, 대중 교통, 집 열쇠, 호텔 키 등을 탭 앤 고 결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애플은 2년 전 경쟁 앱 개발자의 탭 앤 고 기술에 대한 액세스를 차단해 애플 페이 모바일 지갑의 경쟁을 방해한 혐의로 EU 행정부인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로부터 기소된 바 있다. 또한 앱 스토어에서 새 탭 열기 및 기타 음악 스트리밍 경쟁업체와의 경쟁을 방해한 혐의로 18억 4000만 유로의 벌금을 부과받았는데, 이는 EU 최초의 반독점 벌금이었다. 김영욱기자 wook95@dt.co.kr
애플, 유럽 반독점 규제에 `손 들어`…`탭 앤 고` 결제 허용, 막대한 벌금 피해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