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웨이브, `연애남매`로 MZ세대 유입 성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분기 예능 장르 2030 시청 비중 58% 차지
신들린 연애·돌싱글즈·무한도전 등 주목 받아
웨이브가 예능 '연애남매'로 2030 세대를 사로잡았다. 웨이브는 2분기 예능 장르 2030 시청 비중이 전연령 중 58%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첫 공개된 '연애남매'는 웨이브 역대 예능 중 신규 유료 가입 견인 콘텐츠 1위에 올랐다. 16회차가 방영된 4달 동안 주말 신규 유료 가입 견인 콘텐츠 1위를 석권했다. 특히 20대 여성 신규 유료 가입자가 방영 전월 대비 2배 이상 늘어났다. MZ 세대 대세 연애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연애남매 효과로 웨이브 2030의 2분기 예능 장르 시청 점유율이 가장 높았다. 예능의 2030 세대 비중은 58%에 달한다. 전년 동기간에 비해 증가한 수치다. 웨이브 측은 이번 분기 시청 선호 장르가 예능임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이 관심을 받았다. 연애남매와 같은 '신들린 연애'와 '돌싱글즈' 등 연애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남녀 8명의 MZ 점술가들이 자신의 연애운을 점치며 운명의 상대를 찾는 과정을 담은 '신들린 연애'는 전체 시청자 중 2030이 60%를 차지했다. 90년대생 돌싱남녀가 출연한 '돌싱글즈5'도 53.2%를 차지했다.


추억을 떠올리는 예능도 사랑받았다. 웨이브 오리지널 '나만 없어, 카라'는 2030 세대가 절반 이상의 시청 비중을 차지했다. 레드벨벳, 에스파 등이 출연한 콘텐츠와 비교하면 시청 시간, 시청자 수 모두 앞섰다.
유재석이 나오는 '무한도전'과 '틈만 나면'도 MZ픽이었다. '무한도전'은 2030의 예능 시청 순위 4위를 기록했다. 유재석과 유연석이 매주 시민을 만나는 '틈만 나면'도 단기간 시선을 사로잡아 2030 시청 순위 9위를 기록했다.김영욱기자 wook95@dt.co.kr

웨이브, `연애남매`로 MZ세대 유입 성공
웨이브 2분기 시청 데이터. 웨이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