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韓 절반 이상 `모바일 AI` 생산성 높일 것…검색·통번역 기능 대화 기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韓 절반 이상 `모바일 AI` 생산성 높일 것…검색·통번역 기능 대화 기대"
패널들이 AI 미디어 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김나인 기자

모바일 인공지능(AI)을 자주 사용하는 사람이 모바일 AI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보다 자신의 삶의 질을 약 1.4배 높게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갤럭시 AI 미디어 포럼 '살롱 드 AI(Salon d'AI)' 행사에서 이같은 설문조사를 밝혔다. 이는 독일, 미국, 영국, 프랑스, 한국 5개 국가의 18세 이상 성인 총 5000명(각 국가당 1000명) 대상으로 지난달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다. 연구 참가자들은 창의성, 생산성, 사회적 관계, 신체 건강 등을 기준으로 모바일 AI가 일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평가했다.

한국의 경우 모바일 AI를 사용하는 사람이 사용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약 1.8배 더 삶의 질이 높다고 평가해 가장 큰 차이를 보였고, 2위가 프랑스(1.5배), 3위 독일(1.4배), 4위 미국(1.3배), 5위 영국(1.2배)다. 특히 한국은 "모바일 AI 사용을 희망하는가"라는 질문에 76%가 "그렇다" 고 답변했으며, 이는 조사 대상 5개 국가 중 가장 높은 모바일 AI 수용력을 나타내는 수치다. 글로벌 평균은 52%다.

삶의 질을 결정 짓는 주요 지표인 창의성, 생산성, 사회성, 신체 건강과 모바일 AI의 연관성을 묻는 질문에서 한국인의 52%가 '생산성'이 가장 큰 연관성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의성이 47%로 다음을 이었고, 3위가 신체 건강(43%), 4위 사회성(35%) 순서였다.

설문 조사 참여자 전체를 대상으로 일상 생활에서 '창의성' 증진을 위해 AI를 활용하는 상황을 묻는 질문에는 '검색을 통한 정보 수집(55%)'을 1위로 꼽았다. 2위로 '사진 및 영상 편집(53%), 3위로 '새로운 가능성 탐색(51%)'응답했다.

'생산성' 증진을 위해 AI 사용하는 사람들은 조사 대상 5개국 중 프랑스가 73%로 가장 많았으며, 글로벌 평균 수치는 63%였다. 생산성 향상과 관련해 AI를 활용하는 상황은 '정보 정리(53%)'가 가장 많았으며, 2위는 '제품 추천(51%)', 3위는 '회의 기록(49%)'으로 응답했다.

'사회성'과 관련해 가장 많이 사용하는 AI기능은 '번역'으로, 모바일 AI 사용자의 58%가 해당 기능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통번역 기능 활용한 대화(58%)'를 가장 많이 사용했으며, 2위로 '메뉴 번역(52%)', 3위로 '정보력 향상(51%)'을 많이 사용했다.

신체 건강 관련해서는 영국을 제외한 4개국 (독일·미국·프랑스·한국)에서 50% 이상이 AI를 활용해 건강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답했다. 신체 건강을 위해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는 기능으로는 '건강 수치 모니터링(55%)'을 꼽았다. 2위로 '질병 관련 정보 검색(54%)', 3위로 '운동 루틴 관리(51%)'라고 답했다. 파리(프랑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