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제 60원…최저임금 `1만원의 벽` 깨질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제 60원…최저임금 `1만원의 벽` 깨질까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제10차 전원회의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노동계와 경영계가 최저임금 수정 요구안으로 각각 시간당 1만840원, 9940원을 내놓았다. 경영계가 마지노선으로 여기는 1만원까지는 60원 남았다.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제10차 전원회의에서 근로자와 사용자위원들은 이 같은 4차 수정안을 제시했다.

이날 앞서 내놓은 3차 수정안에서 노동계는 160원 내리고, 경영계는 20원 올린 것이다.

지난 9차 회의 최초 요구안 제시 때부터 지금까지 노동계의 요구안은 시간당 1만2600원(올해 대비 27.8% 인상)→1만1200원(13.6% 인상)→1만1150원(13.1% 인상)→1만1000원(11.6% 인상)→1만840원(9.9% 인상)으로 수정됐다.

경영계는 9860원(동결)→9870원(0.1% 인상)→9900원(0.4% 인상)→9920원(0.6% 인상)→9940원(0.8% 인상)으로 조정했다.

이날 노사 위원들과 공익위원들은 지난 회의 때 낸 1차 수정안을 가지고 토론을 이어가다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자 여러 차례 정회 끝에 차례로 2, 3, 4차 수정안을 내놨다.

양측의 격차는 최초 2740원에서 900원까지 줄었다.

최초안 대비 노동계는 1760원을 낮췄고, 경영계는 80원은 올렸다.

위원들은 논의를 이어가며 추가로 격차 좁히기에 나설 예정이다.

사용자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최저임금이 이미 매우 높은 수준에 도달해 과거와 같은 수준의 인상률이라도 시장에 미치는 충격은 매우 크다"며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생존할 수 있게 동결에 가까운 수준으로 결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사용자위원인 이명로 중소기업중앙회 인력정책본부장도 "최저임금이 고율로 인상된다면 한계 상황에 처한 중소기업·소상공인과 취약계층 구직자에게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근로자위원인 이미선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최저임금법 어디에도 지불능력이 최저임금 결정 기준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은 없다"며 "경영계가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방패 삼아' 최저임금 인상을 가로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근로자위원인 류기섭 한국노총 사무총장은 "최저임금 인상 심의는 엄연히 최저임금 노동자를 위한 심의여야 한다"며 사용자위원들에게 현실적인 인상안 제시를, 공익위원들에겐 저임금 노동자들의 생활 안정을 우선 고려한 심의를 요청했다.

끝까지 격차가 완전히 좁혀지지 않아 합의를 이루기 어려우면 공익위원들이 판단한 적정선에서 '심의 촉진구간'을 제시하게 된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