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메가딜` 나올까… 선밸리로 집결하는 글로벌 억만장자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다보스포럼급 글로벌 콘퍼런스
제프 베이조스 'WP인수' 논의 등
수십억 M&A 비공개 회의장 꼽혀
팀쿡·손정의·샘 올트먼 등 초대
`메가딜` 나올까… 선밸리로 집결하는 글로벌 억만장자들
패션브랜드 '엘리스+올리비아'의 스테이시 벤데트 아이스너 CEO가 10일(현지시간) '선밸리 콘퍼런스'에 모습을 드러냈다. [로이터 연합]

전 세계를 주름잡는 정·재계 거물들이 미국 아이다호의 휴양도시 선밸리에 집결하고 있다. 9일(현지시간)부터 13일까지 나흘간 이곳에서 열리는 '선밸리 콘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이 회의는 부티크 투자 자문사 앨런앤컴퍼니의 주최로 지난 1983년부터 매년 열리는 행사다. '억만장자들의 여름 캠프'로 통하며, 영향력이 다보스포럼을 능가하는 평을 듣고 있다.

이 행사는 '그들만의 리그'다. 회의 및 강연 일정 등도 비공개로 유지된다. 참석자 명단조차 확실치 않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60명이 넘는 미디어 거물, 빅테크 최고경영자(CEO), 정치인들이 올해 행사에 초대 받았다.

올해 초대 명단에 오른 인물들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팀 쿡 애플 CEO,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샘 올트먼 오픈AI CEO, 샤리 레드스톤 내셔널 어뮤즈먼트 사장, 밥 아이거 디즈니 CEO, 테드 서랜도스 및 그렉 피터스 넷플릭스 공동 CEO 등이다. 패션브랜드 '엘리스+올리비아'의 스테이시 벤데트 아이스너 CEO도 '선밸리 콘퍼런스'에 모습을 드러냈다.

단골 참석자인 워런 버핏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올해 초대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

이들은 행사 기간에 인맥을 구축하고, 최신 트렌드와 다양한 주제로 열리는 강연에 참석한다.


이 콘퍼런스에서는 굵직한 인수·합병(M&A) 논의도 이뤄진다. 컴캐스트의 NBC유니버설 인수 및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의 워싱턴 포스트(WP) 인수 등이 이 곳에서 시작됐다. 버핏 역시 이곳에서 디즈니와 ABC방송 간 M&A 논의를 주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IT 전문매체 쿼츠는 "선밸리 콘퍼런스는 다보스의 세계경제포럼보다 더 큰 영향력을 발휘한다고 볼 수 있다"며 "비즈니스계 거물 간 수십억 달러 규모의 거래가 비공개로 이뤄지는 장소"라고 전했다.

외신은 이번 참석자들의 주요 관심사로 11월 미국 대선을 꼽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한 후보 사퇴 요구가 거센 가운데 억만장자들은 이번 대선 결과가 기업 경영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주시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김범석 쿠팡 의장도 과거 이 행사에 참석한 바 있다. 이 회장은 2014년도 이 행사에서 팀 쿡 CEO와 만난 뒤 삼성과 애플 양사가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 스마트폰 특허 소송을 철회한다고 발표했다.

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