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방위사업청 KF-21 양산 착수… 1호기 조립 시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방위사업청이 10일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의 양산에 들어갔다. 방위사업청은 이날 경남 사천시 소재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개발센터에서 KF-21 양산 착수회의를 가졌다.

한경호 방사청 미래전력사업본부장 주관으로 진행된 착수회의에는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공군, 국방과학연구소(ADD), 계약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KF-21 제작사인 KAI는 이날 양산 1호기 조립 시작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국내 개발된 최첨단 자동화 설비를 회의 참석자들에게 공개했다.

회의에선 항공기 기체와 엔진, 능동위상배열(AESA) 레이더 생산을 비롯한 전반적인 사업 계획이 공유됐고, 작업공정 관리와 형상 및 품질 관리, 부품 단종관리 등 분야별 임무와 관련 기관 사이의 협조 사항이 논의됐다.

앞서 방사청은 지난 3월 22일 제160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KF-21 20대 최초 양산계획을 의결했고, 지난달 25일 항공기, 엔진, AESA 레이더를 각각 제작하는 KAI,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과 최초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


방사청은 2032년까지 KF-21 120대를 공군에 납품할 예정이다. 이날 조립에 들어간 KF-21 양산 1호기는 2026년 말 공군에 인도된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방위사업청  KF-21 양산 착수… 1호기 조립 시작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는 KF-21 전투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