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원주 대한주택건설협회장, ‘해외주택사업 투자개척단’ 꾸려 베트남 찾은 이유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원주 대한주택건설협회장, ‘해외주택사업 투자개척단’ 꾸려 베트남 찾은 이유는?
간담회를 마친 후 기념촬영 장면. 사진 맨 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가 정원주 회장, 세 번째가 쩐 르우 꽝 베트남 경제부총리. <대한주택건설협회 제공>

정원주 대한주택건설협회장이 홍경선 서울시회장, 박재복 부산시회장, 도기봉 인천시회장, 김세진 충북도회장, 장시철 경북도회장 등 협회 임원을 포함한 회원사 대표 13명으로 구성된 '해외주택사업 투자개척단'(이하 '투자개척단')을 꾸려 지난 8일부터 베트남 하노이와 푸꾸욱 일대를 현지 시찰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해외주택사업 투자개척단'은 정원주 회장이 해외주택사업에 관심이 높은 회원사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구성했다. 개척단은 올해 현지시찰 국가로 베트남을 선정한 이유에 대해 높은 '경제 성장률'과 '부동산 개발시장 발전 가능성'을 꼽았다.

대한주택건설협회에 따르면, 지난 7일 베트남에 도착한 투자개척단은 8일 하노이에 위치한 국영 상업은행인 'BIDV' 본사에서 부행장과, 9일 하노이 정부청사에서 쩐 르우 꽝 경제부총리와 간담회를 잇따라 가졌다.

또 투자개척단은 베트남 중앙은행이 81%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BIDV' 부행장과 간담회를 통해 국내 주택건설업체들의 베트남 주택사업 진출시 금융지원 방안 등 협력 방안을 폭넓게 논의했다.

특히 경제부총리와 간담회에서는 베트남 저소득층 주거 안정을 위한 사업 참여 방안 등 다양한 부동산 분야에서의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개척단은 오는 12일까지 하노이에 위치한 '스타레이크' 건설 현장, 푸꾸욱에 위치한 주택 개발 현장 등을 시찰할 계획이다.
정원주 회장은 "이번 베트남 현지시찰을 통해 베트남 주택시장 진출 여건을 면밀히 파악해 베트남 주택사업에 관심이 높은 회원업체에 보다 실질적이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정원주 대한주택건설협회장, ‘해외주택사업 투자개척단’ 꾸려 베트남 찾은 이유는?
대한주택건설협회 투자개척단과 쩐 르우 꽝 베트남 경제부총리 간담회 장면. <대한주택건설협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