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동탄서도 민간사전청약 사업취소 나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동탄서도 민간사전청약 사업취소 나왔다
리젠시빌주택 제공

사업성 악화 등으로 민간이 포기한 사전청약 사업지가 동탄에도 나타났다. 지난달 파주 운정 주상복합 아파트의 민간사전청약 사업도 취소된 바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주택시공사 리젠시빌주택은 화성 동탄2 C28BL블록(리젠시빌란트)에 대해 사전당첨자에게 사업취소와 사전공급 계약을 취소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리젠시빌주택은 "최근 악화되는 부동산 경기 및 건설자재 원가 상승 등 불가피한 사유로 아파트 건설이 현실적으로 어려워짐에 따라 부득이하게 사업취소를 안내해드린다"며 "이점 양해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회사는 "사업취소로 인한 사전공급 계약은 별도 방문없이 취소되며, 명단삭제 및 계좌부활 등 후속절차를 진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국부동산원의 사전당첨자 명단 삭제는 지난달 말 진행됐으면 청약홈 계좌 부활은 이달초 예정이다.

C28블록은 동탄2신도시 신주거문화타운 내 주상복합용지로 지하 2층~지상 최고 8층 5개동 119가구 규모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었다. 2022년 10월 108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을 진행했다. 2025년 11월 본청약 후 2027년 10월 입주할 계획이었다.사전청약 당시 추정 분양가는 101㎡기준 6억5214만원, 104㎡기준 6억7209만원이었다.


앞서 파주 운정 3지구 주상복합 3·4BL 시행사인 DS네트웍스는 지난달 28일 950가구 규모의 사전청약 주상복합 사업을 취소했다. 올 1월에는 우미건설 계열사인 심우건설이 인천 서구 가정2지구 '우미 린'이 본청약을 앞두고 사업을 전면 취소했다.
인근 동탄2신도시 신주거문화타운에서는 C27(유리치건설), C29(우성건영)블록 등은 2022년 사전청약을 받기로 했지만 계속 연기한 끝에 올 1월 사업을 취소했다.

문재인 정부 시절 부활한 아파트 사전청약제도는 지난 5월 공공분양분까지 완전히 폐지됐다. 사전청약 당시 공지했던 본청약 시기가 예정보다 최대 3년 이상 지연되고 사업이 취소되는 등 사전청약 당첨자들의 피해가 커졌기 때문이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