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지원 "김건희-한동훈 문자 논란…한 사람 죽어야 끝나는 `OK목장 결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김건희 여사와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간 문자 논란과 관련해 "서부활극 'OK목장의 결투'를 연상케 한다"고 직격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주 바라보고 서서 총을 빨리 발사해야 상대는 죽고 자기는 사는 혈투"라며 "김(김건희)한(한동훈) 중 한 사람이 죽어야 끝난다는 시중 여론이 비등하다"고 전했다.

이어 "김한 문자는 공직선거법 57조(공무원 선거개입), 정당법 49조(당내 경선방해)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한 후보를 향해선 "경선 토론회에서 "당시 상황을 모두 공개하면 정부가 위험해진다(고 했다)"며 "이것은 국정개입 국정 문란"이라고 했다.

김 여사를 향해선 "당나라 측천무후, 이조 사극에 나오는 '장희빈'도 연상된다. 측천무후와 장희빈 모두 남성 중심의 조정에서 각각 여황제와 왕비로 막강한 권력을 휘둘렀다.

박 의원은 "대통령은 패싱?"이라며 "오직 하실 줄 아는 격노설만 나온다"고 짚었다.

그는 "김 여사는 문자 작성 당시의 내용대로 지금이라도 대국민 사과하시고 대통령께서는 특검을 수용하면 해결된다"며 "민심을 받아들이시도록 대통령 내외분께 촉구한다"고 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박지원 "김건희-한동훈 문자 논란…한 사람 죽어야 끝나는 `OK목장 결투`"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박지원 의원실 제공, 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