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방산` 이젠 루마니아로… 한화에어로, K9 자주포 수출 계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9·10 누적 수출 총액 13조 돌파
한국군 포함 10번째 운용국 탄생
탄약 운반차 36대 등 2027년 납품
`K-방산` 이젠 루마니아로… 한화에어로, K9 자주포 수출 계약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K9 자주포(오른쪽)와 K10 탄약운반차의 모습.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루마니아와 K9 자주포 54문 등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한국군 포함 K9 운용국은 10개국으로 늘어났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9일 루마니아 국방부와 부쿠레슈티 현지에서 1조3828억원 규모의 자주포 등을 공급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루마니아의 최근 7년간 무기 도입 사업 중 최대 규모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현지업체와 협력해 K9 자주포 54문과 K10 탄약운반차 36대 등을 2027년부터 순차 납품할 예정이다.

루마니아는 NATO 회원국이자 유럽연합(EU) 회원국으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독일의 PzH2000, 튀르키예의 퍼티나 자주포 등 역내 경쟁 제품을 제치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EU 집행위원회는 지난 3월 역외 방산물자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EU 방위산업 전략(EDIS)'을 발표한 바 있다.

`K-방산` 이젠 루마니아로… 한화에어로, K9 자주포 수출 계약
K9 운용국 10개국 돌파 인포그래픽.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4개월 동안의 경쟁 끝에 올해 초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된 뒤 루마니아 정부와 세부 협상을 진행했다. 이번 계약에는 K9과 K10 외에도 정찰·기상 관측용 차륜형 장비, 탄약 등 '자주포 패키지'가 포함되면서 루마니아에 방산 토탈 솔루션을 제시한 것이 최종 계약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가 양국 정상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를 위한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방산군수공동위원회를 최초로 개최하는 등 방산 수출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선 것도 한몫했다.

루마니아의 10번째 운용국 합류로 K9(K10 포함)의 누적 수출 총액은 13조원을 돌파하고, NATO 회원국 중 K9 자주포를 도입한 국가는 6개국까지 확대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루마니아 보병전투장갑차(IFV) 사업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독일·영국 등 글로벌 방산기업들이 뛰어들 이 사업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혹독한 테스트를 견뎌 호주군의 최종선택을 받은 레드백 장갑차를 앞세울 계획이다. 레드백 장갑차는 K9과 동일한 동력시스템 등을 적용했기 때문에 루마니아군의 유지보수 측면에서도 효율적일 것으로 보인다.

방위사업청도 차기 보병전투장갑차 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레드백 홍보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K9 자주포는 이제 글로벌 곳곳을 지키는 K-방산의 상징이 됐다"며 "레드백 계약으로 또 다른 베스트셀러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수주 소식이 전해지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79% 상승한 25만6500원에 마감됐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