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특허청·WIPO, 디지털전환·지속가능발전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완기 청장, WIPO 총회서 기조연설 통해 언급
IP 기반 개도국 지원 강화..지식재산협력 모색
김완기 특허청장이 9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65차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총회'에서 한국 수석대표로 참석해 디지털 전환에 대응한 지식재산 행정분야 성과와 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위한 기여방안에 대해 기조연설을 했다.

김 청장은 지식재산 행정 전반에 AI를 도입하고, 이차전지 분야 특허심사 전담부서를 신설한 특허청의 최근 성과를 소개했다. 한국이 2004년부터 WIPO에 신탁기금을 공여해 개도국의 혁신과 지식재산 역량 제고를 지원함으로써 SDGs 달성에 기여해 왔음을 강조했다.

앞서 김 청장은 지난 8일 WIPO 본부에서 다렌 탕 사무총장과 양자회담을 갖고 지식재산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탕 총장은 한국 등 동북아가 세계 IP시스템의 발전을 주도하고, 한국의 콘텐츠 경제가 급성장한 것에 대해 큰 관심을 표명했다. 한국의 WIPO 신탁기금을 통한 개도국 IP 역량 발전 성과를 언급하며 감사를 표하고, 한국이 IP를 통한 경제발전으로 개도국들의 모델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청장은 내년 한국의 '발명의 날'이 60주년임을 언급하며 기념행사에 초청할 의사를 전달했다.

김완기 특허청장은 "WIPO와 함께 국제사회의 공동 목표인 SDGs 달성과 개도국의 지식재산 격차를 줄이는 노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특허청·WIPO, 디지털전환·지속가능발전 협력
김완기(가운데) 특허청장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65차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총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 김 청장이 현지에서 관계자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특허청 제공

특허청·WIPO, 디지털전환·지속가능발전 협력
김완기(왼쪽) 특허청장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다렌 탕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사무총장과 양자회담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허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