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의료공백 책임` 묻는 설문서 "정부 탓" 47% vs "의사 탓" 49%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의대 교수 단체가 의뢰한 여론조사에서 "의료 공백 사태는 정부 책임"이라는 답과 "의료계(의사) 책임"이라는 답변 비율이 각각 47%, 49%로 비슷하게 나왔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여론조사기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이달 8일부터 9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1명을 대상으로 정부의 의대 증원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신뢰수준 95% 최대 허용 표집오차 ±3.1%p)를 10일 공개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의대 정원 확대로 인한 현 의료 공백 사태에 대해 누구에게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8.8%가 '의료계 책임', 47.1%가 '정부 책임'이라고 답해 양측이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잘 모름"이라고 답변한 비율은 4.1%였다.

여론조사에서 과반수는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정책이 과학적이지 않다고 답했다. '2000명 증원이 과학적인 근거가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매우 그렇지 않다'라고 답한 비율과 '그렇지 않은 편이다'라고 답한 비율은 합쳐서 51.8%였다. 반면 '매우 그렇다'와 '그런 편이다'라는 긍정적 답변은 합쳐서 42.0%에 그쳤다. '잘 모른다'는 6.2%였다.

전의교협은 지난달에도 같은 항목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는데, 당시는 부정적 답변이 48.6%, 긍정적 답변이 44.5%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지난달에 비해 부정 비율은 소폭 늘고, 긍정 비율은 소폭 줄었다. 증원 방식에 있어서는 '의대 정원을 점진적으로 늘려야 한다'는 답변이 63.0%로 '한 번에 일괄로 늘려야 한다'는 답변(28.8%)의 두 배를 넘었다. 이는 지난번과 비슷한 수치로, 이전 조사에서 각각의 답변 비율은 63.9%, 30.1%였다.

한편 응답자들의 60% 가까이는 '2000명 증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결정한 게 아니다'라는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 장관은 지난달 국회 청문회에서 "2035년에 1만명이 부족하다는 논문을 참고했으며 (2000명은) 1만명의 수급을 맞추기 위해 보건복지부 장관 책임하에 정책적인 판단을 한 것"이라며 '2000명 결정'의 최종 책임자가 자신임을 강조했다. 그러나 응답자의 59.9%는 이 같은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24.1%는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으며 '모른다'는 비율은 16.0%였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의료공백 책임` 묻는 설문서 "정부 탓" 47% vs "의사 탓" 49%
오세옥 교수협의회장 발표 듣는 김종일 교수협의회장-이병철 변호사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