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너나 먹어라"…유조차 세척도 없이 식용유 담아 운송, 中 발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너나 먹어라"…유조차 세척도 없이 식용유 담아 운송, 中 발칵
중국 식품회사 후이푸 인근 유조차[신경보·성도일보 제공]

중국에서 세척도 제대로 하지 않은 유조차가 식용유 운송에 투입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0일 신경보와 CNN방송에 따르면 관련 의혹이 처음 알려진 것은 지난 2일 중국 신경보 탐사보도를 통해서다. 첫 보도가 나온 지 일주일이 넘었지만, 중국인들의 우려와 분노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신경보는 다수 석탄액화연료(CTL·석유를 합성석유로 전환시킨 연료) 운반 차량이 세척 작업 없이 식용유와 당액 등 운송에 투입됐다고 폭로했다. 화학연료 잔류물이 있는 기름을 장기간 섭취하면 메스꺼움과 구토, 설사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심지어 간과 신장을 포함한 장기에 손상을 줄 수도 있다.

여기엔 중국 국영기업 시노그레인과 대형 민간기업 후이푸가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경보는 운송비를 줄이기 위해 같은 유조차로 화학유와 식품오일을 연이어 운반하는 것은 업계의 공공연한 비밀이라는 한 유조차 운전기사의 말도 인용했다.


일부 네티즌은 분유를 먹은 아동들이 사망했던 2008년 멜라민 파동 이후 최대 식품 안전사고라고 주장한다. 소셜미디어에는 '이제는 식용유 사러 홍콩으로 가야 할 판'이라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보도에 거론되지 않은 다른 식품회사들은 자사가 제품 운송에 유조차를 쓰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이에 중국 국무원 식품안전위원회 판공실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공안부, 교통운수부 등과 공동조사팀을 구성해 철저히 조사하고 결과는 제때 발표될 것이라고 전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